윤호중 "국민의힘 지역화폐 예산 증액 선거지원용 규정은 '가짜뉴스'"
상태바
윤호중 "국민의힘 지역화폐 예산 증액 선거지원용 규정은 '가짜뉴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1.30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까지도 정쟁 소재로 삼으려는 자가당착에 빠져서는 안된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국민의힘 예결소위 위원들이 성명을 내고 지역사랑 상품권 예산 증액을 '독단적인 선거 지원용 예산 증액'이라고 규정했는데 이는 사실을 호도한 가짜뉴스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일인 만큼 야당도 전향적으로 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지역화폐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요구가 높고 국민과 소상공인 모두가 바라는 정책"이라며 "지역화폐를 통해서 지역경제, 골목상권의 활성화는 우리가 이미 눈으로 확인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도 50조 소상공인 지원을 공언한 만큼, 소상공인 정책 중 하나인 지역화폐 예산 증액에 국민의힘이 소극적으로 임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다"며 "예산까지도 정쟁의 소재로 삼으려는 자가당착에 빠져서는 안된다"고 일갈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 전체를 바라보고 남은 예산 심의에 임해주시길 바란다"면서 "다만 마지막까지 과정이 공정했으면 하고 불필요한 정쟁은 피했으면 한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