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시계] 안철수 “청년 '들러리' 정치 이제 끝내야”
상태바
[대선시계] 안철수 “청년 '들러리' 정치 이제 끝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1.3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의 꿈과 함께해 청년 ‘주인공’ 정치를 회복합시다” 피력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사진=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사진=국민의당)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030 청년 문제와 관련해 “선거 때만 되면 그동안 곁을 내주지도 않던 청년들을 불러내, 일회성 사진만 찍는 '청년 팔이' 정치를 이제 그만해야 둬야 한다”고 밝혔다.

30일 안철수 후보는 페이스북에서“선거 때만 되면 보는 사람도 보여주는 사람도 민망한 대한민국의 청년 정치는 앞으로 청년을 내세우고, 뒤로는 기성세대의 기득권을 연장하는 꼼수로 전락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지금 대선 후보라고 나온 사람들이 이것저것 다 해주겠다고 선심성 청년구애정책을 잠시 쏟아 붓고 있다" 하지만 "선거가 끝나면 금세 입 싹 닦을 것이라는 사실을 청년들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금 너도 나도 퍼주는 포퓰리즘 정책들이 사실은 내가 나중에 갚아야 할 빚이라는 것을 청년들은 누구보다 더 잘 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의원의 온라인 청년 플랫폼 ‘청년의 꿈’을 언급하며 "청년들의 성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곳을 들러보았는데 그 곳은 기성세대 공간에 방 한 칸 내주듯 청년을 활용한 것이 아니라, 오롯한 청년의 생각과 대안으로 함께하는 공간이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그는 '청년을 앞세운다고 청년정치가 아니다. 그건 소수를 위한 로또일 뿐이고, 또 하나의 불공정이다. 나는 그런 청년정치가 짜증난다'라는 청년 플랫폼에 게시된 글을 언급하며 ”기득권 양당의 대선후보들께서는 더 이상 대한민국의 청년들을 표로만 바라보지 말고, 이곳에 가서 청년의 진솔한 이야기를 듣고 진정성 있게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년의 꿈 실현을 위해 함께 ‘청년의 꿈’에 가볼 것을 권한다. 거기서 왜 청년들이 홍 의원에게 열광했는지, 왜 기존후보들에게는 냉소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지 답을 찾읍시다”라고 제안했다.

안철수 후보는“저도 참여해서 청년들의 꾸미지 않은 목소리, 기성세대 눈치 보지 않고 외치는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면서 “이제라도 청년 ‘들러리’ 정치 그만 끝내고, 청년 ‘주인공’ 정치를 회복합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