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 퍼즐' 오초희 “심적 부담이 컸는데 지나고 나니 재미있는 추억”
상태바
'크라임 퍼즐' 오초희 “심적 부담이 컸는데 지나고 나니 재미있는 추억”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12.0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초희 ⓒ크라임 퍼즐 방송화면
오초희 ⓒ크라임 퍼즐 방송화면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오초희가 '크라임 퍼즐' 종영 소감을 전했다.

'크라임 퍼즐'은 살인을 자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윤계상 분)과 그의 전 연인이자 담당 수사관으로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형사 유희(고아성 분)의 진실 추격 스릴러로 극 중 오초희는 프라이빗 사교클럽 대표 박정하(송선미 분)의 오른팔 서미진 역을 소화했다.

오초희는 “정말 감사하고 행복한 작품이었다”며 “이렇게 떠나보내려니 너무 아쉽고 섭섭하다”고 전했다.

이번 작품에서 감정 폭발이나 액션 장면 등이 많았던 오초희는 “처음으로 누군가에게 소리도 지르고 때려보기도 했다"며 "심적 부담이 컸는데, 지나고 나니 재미있는 추억이다. 손이 좀 매운 편이라 함께 호흡한 배우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힘든 장르의 작품인 탓에 현장 분위기가 좋기가 쉽지 않다”며 “그럼에도 감독님 이하 스태프, 그리고 선배님들이 잘 이끌어주시고 배려해주신 덕분에 항상 즐겁고 행복한 촬영이 될 수 있었다. 감사하고 존경스럽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오초희는 “미진이라는 캐릭터에 푹 빠져 입맛도 없고 날마다 운동만 반복해 살이 엄청 빠졌다. 당분간 잘 먹으며 건강을 회복할 계획"이라며 "차기작에서는 밝고 즐거운 캐릭터도 만나보고 싶다. 주어진 캐릭터에 항상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