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PD 김영희, 윤석열측 뿌리치고 '이재명 선대위' 합류
상태바
스타PD 김영희, 윤석열측 뿌리치고 '이재명 선대위' 합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2.02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집 앞에서 1시간 기다려…간절한 마음에 결심"
"유능한 경제대통령이라는 것을 국민들께 알려드릴 것"
민주당 총무-전략-정책-조직-직능-홍보 등 선대위 구조개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홍보소통본부장으로 영입한 김영희 전 MBC 콘텐츠총괄부사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홍보소통본부장으로 영입한 김영희 전 MBC 콘텐츠총괄부사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경규의 몰래카메라' '칭찬합시다' 등으로 국민의 사랑을 받던 스타 PD 김영희 전 MBC콘텐츠총괄부사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캠프의 영입 제안을 뿌리치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홍보소통본부장으로 합류했다.

김영희 전 부사장은 2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영입인사 및 선대위 본부장단 임명 발표식’에서 "송영길 대표의 역할이 컸다"며 합류된 배경을 설명했다.

김 전 부사장은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국민의힘 쪽에서는 그전부터 저에게 제안이 있었다"며 "저는 계속 고민해 보겠다고 말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그는 "(송 대표가) 저희 집 앞에 휴일 밤에 오셔서 기다리셨다. 저는 몰랐다. 그런데 어디 들어가지도 않고 1시간을 기다렸다"며 "그래서 얼른 나와서 뵙고 술도 한 잔하면서, 밤 늦게까지 잘 마시지도 못 하는 폭탄주를 그렇게 마시면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하고 제가 그때 마음이 조금 움직였다"고 밝혔다.

김 전 부사장은 "송 대표가 저에게 지극히 정성을 들이는 것을 보고 그 간절한 마음, 진심이 제 마음을 움직였다"며 "그 와중에 물론 만날 때마다 이재명 후보와 통화를 하면서 마음을 교류했고, 결정적으로 며칠 전에 두 분과 함께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했다. 그 자리에서 제가 결심을 굳혔고, ‘이쪽으로 와서 제 능력을 다해야겠다’고 결심한 계기가 됐다"고 했다.

이어 "이렇게 중책을 맡겨주셔서 송 대표를 중심으로 우리 이 후보를 잘 보필해서 ‘우리 이재명 후보가 약자를 배려하고 따듯한 심성을 가진 유능한 경제대통령이다’라는 것을 제가 프로그램을 통해서 국민들에게 알렸듯이 온 국민들에게 잘 알려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또 김 전 부사장은 "사실 저는 개인적으로 PD 시절에 정치권으로부터 많은 제의를 받아왔지만 거절했다"며 "프로그램을 통해서 사회에 기여하는 것이 훨씬 더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행스럽게도 시청자분들이 저에게 참 큰 사랑을 주셨는데 이번에는 '거역할 수 없는, 시청자와 국민들로부터 받은 사랑을 되돌려 드려야 하는 기회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이재명 후보는 "야당에서 영입 노력을 하다가 잘 안되니까 이솝우화에 나오는 여우처럼 ‘저 포도 분명히 실 거야’라고 하는 모습이 참 보기 안좋다"며 "훌륭한 인재를 영입하다가 실패했으면 격려하고 응원해 주시면 좋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우리 대선 캠페인도 진취적이고 미래지향적이고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김 전 부사장이) 그런 방향의 캠페인을 진두지휘 해주실 것으로 믿고 저희가 크게 의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대표는 "여러 가지 고민도 하셨는데 '국민PD, PD계의 레전드'로 불리는 김영희 전 부사장이 우리 홍보전략을 맡게 되신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환영하고 감사를 드린다"며 "이 후보의 장점과 인간적인 면모들이 잘 정리가 돼서 국민 속에 다가갈 수 있도록 김 전 부사장의 많은 역할이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정치판의 혼탁한 네거티브 속에서도 밝은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정말 따뜻한 미소를 드릴 수 있는 홍보전략이 필요하다"며 "'쌀집 아저씨' 김 전 부사장이 이제 이 후보와 함께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루는 데 큰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한편 민주당은 김영진 총무본부장, 강훈식 전략기획본부장, 윤후덕 정책본부장, 이원욱 조직본부장, 김병욱 직능본부장, 김영희 홍보소통본부장 등 6명의 신임 본부장과 서영교 총괄상황실장, 오영훈 비서실장, 윤건영 정무실장, 박광온 공보단장, 이근영 미래기획단장 등 선대위 주요 인선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