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시계] 안철수 “정부, 위드 코로나 성급했다”
상태바
[대선시계] 안철수 “정부, 위드 코로나 성급했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2.03 00: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방역 위해선 중앙감염병 전문병원 건립 및 백신 주권 국가 되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지난달 24일 대전대학교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사진=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지난달 24일 대전대학교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사진=국민의당)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신종 바이러스 출현과 관련해 "우리가 당장 해야 할 중요한 것은 진짜 K-방역을 만드는 것, 중장기적으로 백신 주권 국가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2일 안철수 후보는 경북권 감염병 전문병원인 칠곡 경북대병원을 찾아 "정부의 위드 코로나는 너무 성급하게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신종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 발생과 관련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발표했지만 지금 뒤늦게 입국자 열흘 격리로 이틀 정도의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정부의 방역대책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먼저 해야 할 일이 부스터 샷을 포함해 접종률을 늘리는 일이다"라고 강조하며 "확진자 1만 명, 중증 환자 2천 명 정도 대응 가능한 병실과 의료인을 확보하는 게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신 패스의 적용 범위를 더 늘려야 된다. 일반인에게 스스로 동선을 확인할 수 있는 앱을 지금이라도 깔라고 권고하는 게 단기적으로 해야 하는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 출현과 관련해 "중앙감염병 전문병원이 있어야 한다. 현장 의료 대응의 컨트롤 센터로서 역할을 하는 게 하루빨리 K-방역을 제대로 시스템화하는 길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얼마 전에 돌아가신 삼성 이건희 회장께서 7천억 원 정도를 감염병 전문병원을 세우라고 국립보건원에 기부했다"며 "그 돈을 활용하면 충분히 중앙감염병 전문병원을 세울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미경 2021-12-03 07:08:15
언제나 현장에서 목소리 들으시고 정책과 대안을 마련하는 안철수 후보~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 강추합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