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증가 6일부터 4주간, 수도권 6명·비수도권 8명 제한
상태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6일부터 4주간, 수도권 6명·비수도권 8명 제한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1.12.03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사적 모임 인원제한 강화▶ 다음 주부터 4주 동안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제한된다.

’방역패스’ 확대 적용▶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방역조치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식당·카페 포함 수도권 6명·비수도권 8명▶ 현재까지는 수도권에서 최대 10인, 비수도권 최대 12인의 인원 제한이 적용 중이었다.

식당·카페 포함 다중이용시설▶ 김 총리는 또 "일상에서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를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하고자 한다"며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하며, 실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1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2022년 2월부터 18세 이하 청소년 대상 ’방역패스’▶ 시행 대신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방역패스 적용은 내년 2월부터 실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