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초·재선, 윤석열-이준석 정권교체 위해 대승적 결단 촉구
상태바
국민의힘 초·재선, 윤석열-이준석 정권교체 위해 대승적 결단 촉구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2.03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선 "직접 만나 지금까지 오해와 혼란 하루빨리 종식해 달라"
재선 "화합의 리더십으로 철옹성과 같은 '국민의 원팀' 이끌어 달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 선대위 측의 '대표 패싱'을 비판하며 나흘째 당무를 거부한 채 잠행을 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초선의원과 재선의원들은 3일 잇달아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교체를 위해 대승적 결단을 촉구했다.

이영 의원 등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잔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이영 의원 등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잔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이영 의원 등 초선의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는 제1야당의 대통령 후보로서 리더십과 포용력을 발휘해 당 전체를 끌어안아 달라. 또 이 대표는 대한민국 정당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청년 당 대표로서 정권교체라는 하나의 길에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6일, 국민의힘은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앞두고 있다. 시간이 없다"며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직접 만나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정권교체의 대의를 모색하고 지금까지의 오해와 혼란을 하루빨리 종식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은 국가 비전을 제시하고 국민의 선택을 받기에도 부족한 시간"이라며 "민생과 공정, 그리고 미래가치로 국민 통합을 이루고 대한민국을 정상화하기 위해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진정한 국민의 힘이 돼 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했다.

김정재 의원 등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김정재 의원 등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김정재 의원 등 재선의원들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과반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가운데, 제1야당인 국민의힘과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한 지지율은 그에 미치지 못하는 현실"이라며 "작금의 당내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와 상심이 크실 것이다. 국민과 당원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에 대해 당의 일원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반성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이 위기를 벗어날 유일한 탈출구는 정권교체이며, 그 출발점이 내년에 있을 대통령 선거"라며 "벌써 항간에는 국민의힘을 향해 '정권 다 잡은 줄 안다'라는 비아냥이 돌기도 하는데 정권교체의 열망에만 기대, 스스로 나태해지지 않았는지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대표와 윤 후보는 넓은 포용력과 화합의 리더십으로 철옹성과 같은 '국민의 원팀'을 이끌어 달라"면서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뛰어넘는 당과 후보의 지지율은 '국민의 원팀'에서 시작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