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겪은 광주시민들...아직도 '오월 증후군' 시달려
상태바
5·18 겪은 광주시민들...아직도 '오월 증후군' 시달려
  • 이형노
  • 승인 2015.05.20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0년 5·18 민주화운동을 겪은 광주시민들이 아직도 심리적 후유증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연합통신넷/이형노기자] 20일 광주트라우마센터에 따르면 지난 17~18일 옛 전남도청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광주시민 15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4.8%가 '내가 원하지 않는데도 5월이 되면 5·18에 대한 생각이나 그림이 떠오른다'고 답변했다.

응답자의 50.6%는 '5월이 되면 불안하고 우울하다'고, 55.6%는 '5·18을 생각하면 죄책감이 든다'고 답해 많은 시민이 '오월 증후군'에 시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월증후군(May syndrome)은 1990년 당시 전남대 심리학과 오수성 교수가 만든 말로 1980년 5월을 경험한 광주시민, 5·18민주화운동 관련자와 가족 등이 5월만 되면 불안하고 답답하며 우울한 기분에 사로잡히는 증상을 말한다.

이 같은 결과는 5·18민주화운동으로 인한 심리적 후유증이 당시 가족을 잃거나 고문을 당한 직접적인 피해 당사자들 뿐 아니라 그날의 참상을 목격하고 경험한 시민들에게도 나타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광주트라우마센터는 설명했다

이밖에 87.4%는 '5·18민주화운동을 생각하면 분노를 느낀다', 71.9%는 '5·18과 관련해 광주만 고립된 것 같다'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했다.

강용주 광주트라우마센터장은 "5·18에 대한 왜곡과 비하, 정부의 무관심은 아직까지 아물지 않은 상처에 계속 생채기를 내고 있다"며 "우리 사회가 5·18을 제대로 알고 평가하는 것이 치유의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