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지금 조선시대 아냐...이재명, '출생비천' 비난 부적절”
상태바
홍준표 “지금 조선시대 아냐...이재명, '출생비천' 비난 부적절”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2.05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은 지금 그 사람의 처신과 행적,나라와 국민을 향한 열정으로 지지여부를 결정해야”
홍준표 국회의원(사진=뉴스프리존DB)
홍준표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지난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경선대회  당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프리존DB)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 국회의윈은 ‘가난한 사람을 모욕하지 마라. 출신을 탓하는 게 아니고 잘못을 탓하는 것’이라는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이재명 후보를 출생의 비천함으로 비난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그는 "출생의 귀천으로 사람이 가려지는 세상이라면 그건 조선시대 이야기다"라고 지적하며 "대통령은 지금 그 사람의 처신과 행적, 나라와 국민을 향한 열정으로 지지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일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난 탄핵 대선이후 다시 당대표가 되었을 때 어느 언론사 간부가 평시라면 당신이 대통령 후보를 할 수 있었겠나? 어차피 안 될 선거니까 당신에게 기회가 간 것 아니겠나 하는 말을 듣고 나는 분노와 동시에 한국사회의 거대한 부패카르텔이 있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며 지난날을 회고하며 이같이 말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재명 후보를 출생의 비천함으로 비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언급하며 “변호사는 고용된 총잡이에 불과 한데 살인범을 변호 했다고 비난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가 과연 그동안의 품행, 행적, 태도 등이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여부를 따지는 것이 올바른 비판이다”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의원은 “대통령 선거가 정책은 실종되고 감성과 쇼만으로 가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불행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지난 4일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제 출신이 비천하고, 비천한 집안이라 주변을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 제 출신이 비천한 건 제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 달라"며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위선, 비열, 천박 나열하기도 벅찬, 이 후보의 언행과 인격. 하다하다 가족사까지 선거에 이용하기로 한 모양. 누가 이 후보의 출신이 비천하다고 욕했나"라며 "가난한 사람을 모욕하지 마라. 출신을 탓하는 게 아니고 잘못을 탓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 후보에 대한 찬양가는 일기장에 써라. 더 이상 국민을 진흙탕 속으로 끌고 가지 마라"면서 "'그분'이 대통령 후보라는 사실에 국민 가슴, 찢어진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