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현황] 휴일에도 4천명대 감염, 4,325명발생
상태바
[코로나19 현황] 휴일에도 4천명대 감염, 4,325명발생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1.12.0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망 환자 41명, 위중증 환자 727명

[전국=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국내 코로나19 현황 확산세가 이어지고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신규감염자 계속 이어지면서 5일로 새로운 거리두기로 시작한 가운데 6일, 4천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현황은 신규 확진자는 4,325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477,358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5,127명·당초 5,128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보다는 802명 줄었다. 주말에는 검사 건수가 감소하면서 확진자 수도 줄어드는 경향을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휴일 기준 첫 4천명대 기록이자 최다 수치다. 실제 지난주 일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월요일인 11월 29일) 3,308명과 비교하면 1,17명이나 많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727명으로 전날보다 17명 줄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일부터 엿새 연속(723명→733명→736명→752명→744명→727명)으로 700명대를 기록했다.

국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한 환자는 41명이다. 80세 이상 22명, 70대 14명, 60대 3명, 40대와 50대가 각 1명이다. 전날 사망자 43명에 비해서는 2명 줄었다. 누적 사망자 수는 3천893명으로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2%다.

코로나 확산세는 최근 1주간(11.28∼12.6)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925명→3308명→3032명→5천123명→5265명→4944명→5352명→5천127명→4천325명으로 5천명대가 4차례 나왔다.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약 4,738명이며,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4,709명이다.

한편,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도 12명 늘어 누적 24명이 됐다.

이날 4천명대는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4천296명, 해외유입이 29명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서울 1천401명, 경기 1천308명, 인천 301명 등 총 3천10명(70.1%)으로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수도권은 부산 192명, 경북 180명, 충남 155명, 대구 145명, 경남 120명, 강원 112명, 대전 106명, 전북 72명, 충북 59명, 광주 43명, 제주 39명, 전남 37명, 울산·세종 각 13명 등 총 1천286명(29.9%)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9명으로, 전날(24명)보다 5명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