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산 칼럼] 사람의 마음을 얻는다는 것
상태바
[덕산 칼럼] 사람의 마음을 얻는다는 것
  • 김덕권
  • 승인 2021.12.06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가 대업을 성취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 이상 중요한 일은 없을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정말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건 사람의 마음이지요. 마음마다 각양각색이고 순간에도 수만 가지로 바뀌는 것이

마음인데 정말 쉬운 일은 아닙니다.

누군가의 마음을 얻었다는 것은 삶에서 큰 의미를 찾았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남의 마음을 얻는다는 것은 그 사람 의식, 그 내부가 흔들렸을 때나 가능하지요. 이렇게 되면 조건 없이 좋아하는 마음이 생깁니다. 또 가진 것들을 대가 없이 공유하고 싶어지는 마음이 생기게 됩니다.

좋은 사람을 만나서 내 마음을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을 만난다는 것, 그리고 나를 알아주고 나를 좋아해 주며. 나와 뜻이 맞는 사람들을 만나는 것 이상 큰 행운은 없을 것입니다. 최근 대선 정국에서 야당의 윤석열 대통령 후부와 이준석 당대표 사이에 갈등이 세상을 한 동안 떠들썩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래도 천만 다행하게도 12월 3일 윤석열 후보가 울산 까지 달려가 이준석 당대표와 회동(會同)한 끝에 가까스로 봉합이 된 것 같습니다. 이 모든 갈등의 원인이 아마 사람의 마음을 얻지 못한 때문이 아닐까요? 이렇게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이 가장 어렵습니다. 하지만 대업을 성취하기 위해서는 진정으로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 이상의 방법은 없을 것입니다.

로마 영웅 ‘카이사르(Caesar : BC20~AD2)’에게는 헌신적인 부하들이 많이 있었었습니다. 카이사르는 로마 공화정 말기의 정치가이며 장군입니다. 제위(帝位)에 오르리라 여겨졌으나, 아르메니아 지역의 반란을 진압하려다가 중상을 입고(AD 2) 이탈리아로 돌아오던 길에 결국 죽었습니다.

그런데 이 카이사르는 사람의 마음을 얻는데 탁월한 재주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다른 장군의 부하였을 때 평범했던 병사도, 카이사르의 부하가 되고 나면 전투의 맨 앞에 서서 용감하게 싸웠습니다. 카이사르의 명령 하나에 목숨을 내놓을 정도로 충성심이 대단했습니다.

그의 병사 중에 ‘아킬리우스’라는 사람은 해전(海戰)에서 오른손을 잃었지만, 왼손만으로 끝까지 싸워 적의 배를 빼앗았습니다. ‘카시우스 스카이바’는 한 쪽 눈에 화살이 꽂히고, 어깨와 허벅지에 창이 박히고도 적을 물리쳤지요. 카이사르는 위험한 일이 터졌을 때 장군이라는 이유로 뒤로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앞장서서 모범을 보였던 것입니다.

그는 원래 체력이 약한 사람이었습니다. 자그마한 체구에 부드럽고 고운 살결을 지녔지요. 심한 두통과 간질병까지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열악한 신체 조건을 핑계 거리로 삼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약점을 정신력으로 극복하려 애썼습니다. 그는 병사들과 함께 행군하고 밥을 먹었습니다. 길바닥에서 잠을 자기도 했습니다.

언젠가 행군 도중에 폭우를 만났을 때입니다. 근처에 초라한 시골집 하나가 눈에 띠였는데 방이 하나밖에 없었습니다. 한 사람이 겨우 누울 정도의 작은 방이었지요. “명예로운 자리는 위대한 인물에게 주고, 편안한 자리는 약한 자에게 주는 것이 마땅한 일이오.”

이렇게 말하고는 병을 앓고 있는 병사를 방안으로 들여보내고, 카이사르는 다른 사람과 함께 처마 밑에서 잠을 잤습니다. 이런 헌신적인 행동이 있었기에 부하들이 목숨을 바쳐 그를 따랐던 것입니다. 이렇게 사람은 자기를 아껴주는 이를 위해 기꺼이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지는 존재인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나를 위해 목숨까지도 기꺼이 던지는 인간관계의 비밀입니다. 대업을 성취하려는 사람은 「나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다른 사람으로부터 도움을 얻는 것」입니다. ‘인간’이라는 단어 자체가 ‘사람 사이의 관계’를 의미하는 것이지요.

사람은 모든 것을 다 잘할 수는 없습니다. 장점이 있으면 단점도 있습니다. 단점을 보완하는 방법은 바로 다른 사람의 장점을 활용하는 것이지요. 사람은 누군가를 돕기 위해, 또한 누군가에게 도움받기 위해 존재합니다. 그것이 인맥(人脈)입니다. 인맥은 사람의 맥박을 뛰게 하는 관계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맥박을 뛰게 하는 관계는 단순한 비즈니스의 필요가 아닌 마음의 필요를 채우는 관계를 말하는 것입니다.

사람을 얻는 방법에는 ‘결과만 얻으면 하수(下手)입니다. 그 사람의 마음까지 얻어야 고수(高手)’인 것입니다. 사람부자는 단지 인원수로 채워지는 것이 아닙니다. 단순한 요령으로만 관계를 맺으면 피상적인 관계가 될 뿐입니다. 인간관계가 도구가 되지 않고, 그 자체가 목적이 되어야 합니다.

사람을 얻을 때에는 첫 인상보다 마지막 인상까지 중요시하는 태도를 가져야 합니다. 그리고 정서적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시간과 노력을 들이는 태도가 중요합니다. 이렇게 사람을 얻는 방법은 사람을 이용하는 관계가 아닌, 사람을 남기는 관계가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요즘 대선을 앞두고 여야 후보에게 권력의 냄새를 밭은 <파리 떼>가 몰려들고 있다고 어느 분이 일갈(一喝)을 하셨습니다. 대업을 성취하기 위해서는 파리 떼가 아닌 목숨이라도 바칠 ‘혈심의 대인’을 얼마나 얻느냐에 달린 것입니다.

우리 대업을 이루려는 사람은 먼저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임을 명심하면 어떨 까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12월 6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