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세계문화주간 ‘비행기 없이 떠나는 러시아 세계여행’ 성료
상태바
평택세계문화주간 ‘비행기 없이 떠나는 러시아 세계여행’ 성료
  • 김정순 기자
  • 승인 2021.12.0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프리존] 김정순 기자=  평택에서 세계여행을 떠나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한 2021 평택세계문화주간이 7일 러시아문화주간을 끝으로 성료됐다.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국제교류재단이 주관한 ‘2021 평택세계문화주간’이 7일 러시아문화주간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쳤다.(사진=평택시)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국제교류재단이 주관한 ‘2021 평택세계문화주간’이 7일 러시아문화주간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쳤다.(사진=평택시)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국제교류재단이 주관한 세계문화주간은 지난 6월 캐나다를 시작으로 7월에 체코, 10월에 미국, 11월에 남아공, 12월에 러시아 문화주간을 추진하며, 총 5개국 나라가 각국 대사관과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다양한 세계의 문화를 수용하고 홍보하는 자리를 마련해 거주 시민과 외국인이 문화 다양성을 체험한 행사로 평가받고 있다.

 ‘다양한 문화와 대자연을 품은 캐나다를 경험하다’를 주제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된 캐나다 문화주간은, ‘오로라와 로키산맥, 그리고 도깨비의 나라 캐나다’를 소개한 권오철 작가의 강연, 대사부인이 소개하는 온라인 쿠킹 클래스, 캐나다 6.25 참전 사진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캐나다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시간을 제공했다.

 ‘중세의 숨결을 간직한 동화의 나라, 체코를 만나다’를 주제로 열린 체코문화주간은, 판소리와 체코 전통 인형극이 만난 마리오네트 인형극 ‘수궁가’, 체코 만화 100년 전시, 체코관광청 한국지사장과 함께한 ‘지속 가능한 관광의 미래’강연, 평택시립 오케스트라 공연단에 의한 개막축하공연, 체코클래식 음악여행 등 풍성한 행사가 마련되어 거주 내외국인들은 체코의 문화를 만끽했다.

 ‘멀지만 가까운 친구, 미국을 만나다’를 주제로 열린 미국문화주간은, 한미 우정의 날 기념콘서트(9.24.)를 시작으로 온라인 추수감사절 쿠킹 클래스, 미국 문화 체험 키트, 한국전쟁과 미군 사진전 및 미국 명소 포토존 등을 마련해, 미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다양한 인종 무지개의 나라’를 주제로 열린 남아공문화주간은, 관내 남아공 전문 레스토랑과 연계하여 진행된 남아공 음식 체험 및 온라인 쿠킹 클래스, 설재우 지역문화 전문가 및 여행작가에 의한 ‘남아공의 역사, 문화와 관광 컨텐츠 강연’, 남아공 비즈 공예 체험, 남아공 6.25 참전 사진전, 사파리 포토존 등 남아공의 분위기를 느끼며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아시아에서 유럽까지 가장 큰 나라’를 주제로 열린 러시아문화주간은, 개막식의 러시아 공관 학생 및 전통 악기 공연단 ‘트로이카’의 축하공연,  샌드아트로 떠나는 ‘개구리 공주’공연, 러시아 쉐프에게 배우는 전통 디저트 만들기 체험,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사진전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정장선 시장은“2021 평택세계문화주간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다양한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을 마련, 거주 내・외국인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했다. 2022년도에는 평택세계문화주간을 더욱 알차게 구성해 국가 간 교류 활성화에 기여하고 시민들에게 다양한 세계를 경험하며 행사를 통해 그 나라에 대해 더 깊이 알 수 있는 시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2년도에는 평택시와의 우호 국가 및 참여 희망 국가 등을 고려해 폴란드, 중국, 영국 등을 검토 중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