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이 꼽은 충청권 공동 대선공약은?
상태바
허태정 대전시장이 꼽은 충청권 공동 대선공약은?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1.12.0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일 충남도청 기자실 방문…서해선KTX 대전 연결, R&D 실증화 단지 조성 등 제안
허태정 대전시장이 충청권 공동 대선공약으로 ‘서해선KTX 대전시 연결 사업’과 대전·세종·충남 경계지역에 ‘R&D 실증화 단지 조성’을 꼽았다.(사진=박성민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충청권 공동 대선공약으로 ‘서해선KTX 대전시 연결 사업’과 대전·세종·충남 경계지역에 ‘R&D 실증화 단지 조성’을 꼽았다.(사진=박성민기자)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충청권 공동 대선공약으로 ‘서해선KTX 대전시 연결 사업’과 대전·세종·충남 경계지역에 ‘R&D 실증화 단지 조성’을 꼽았다.

허태정 시장은 8일 충남도에서 열린 ‘충청권 시도지사 간담회’를 마친 뒤 도청 기자실을 찾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충청권 대선공약 공동 제의 필요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대전만이 아니라 충청권을 하나로 연결해서 지역에 이익이 될 수 있는 그런 사업들을 공동으로 제안하는 것은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메가시티 논의과정에서 충청권 공동 대선공약을 발굴해 각 후보에게 건의하고 지역공약으로 채택되도록 하는 것은 우리의 정치력이기도 하다”며 “바로 논의해서 건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허태정 시장은 서해선KTX 서울직결 사업과 관련 “예를 들면 서해선이 호남으로 빠지는 것뿐만 아니라, 대전을 거쳐 경부선으로 연결된다면 서해선 기능이 훨씬 더 향상된다. 국가 철도 전략으로도 굉장히 유용하다”며 “내포신도시 권역은 물론 충남 남부지역도 이 혜택을 나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전의 대덕특구가 R&D를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 세종도 마찬가지로, 이제는 실증화 단지를 만들어야 한다”며 “대전·세종·충남 경계에 실증화 단지를만들고,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해 각종 사업을 실증할 수 있는 공간으로 기능한다면 굉장히 큰 성장을 이룰 것이다. 이 사업을 정부가 채택한다면 대전‧세종‧충남이 함께하는 공동경제자유구역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아울러 허태정 시장은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지연 문제와 관련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굉장히 중요한 성과다. 공공기관 이전은 다음 정부에서 반드시 해야 할 상황”이라며 “다만 현 정부 내에 추진하길 건의했는데 아직까지 확실한 답변을 안 주고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혁신도시를 기반으로 한 공공기관 이전이 최소한 다음 정부 초기에 반드시 실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