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재승 '개인적 소회 담은 글' 사퇴 거부..윤석열 즉답 피해
상태바
노재승 '개인적 소회 담은 글' 사퇴 거부..윤석열 즉답 피해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1.12.0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재승 "5.18은 폭동..김구는 사람 죽인 인간" 망언, 사퇴 거부
"취업비리·여성폄훼·독재찬양· 친일극우까지 '尹선대위' 영입인재가 갖출 4대 필수요소인가?"
민주당 "노재승 일베에 버금가 사퇴하라..윤석열 입장 밝혀야"

[정현숙 기자]= 국민의힘 선대위 영입인사들을 둘러싼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함익병씨에 이어 이번엔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된 노재승씨의 망언 수준의 SNS 과거 발언들이 논란이 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7일  트윗으로 공유한  노재승씨의 12가지 망언록.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7일 트윗으로 공유한 노재승씨의 12가지 망언록.

노씨는 "이승만-박정희는 신이 보낸 구원자"라는 독재미화 발언에 이어 지난 5월 18일에는 SNS를 통해 "5.18은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관점에 따라 5.18을 폭동으로 볼 수도 있다"라는 내용의 동영상을 올린 것이 전해지며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특히 백범 김구 선생을 비하하는 글을 쓴 것으로 확인되면서 사퇴하라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노씨는 지난 8월 15일 광복절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보수 인터넷 언론사 직원 최모씨가 쓴 글을 공유했다. 최씨는 해당 글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대한민국 1호 박사', '건국 대통령' 등으로 소개했고, 노씨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글을 소개하며 "건국 대통령, 대한민국 자유의 아버지"라고 적었다.

이 게시물에 김원웅 광복회장이 이승만 전 대통령을 비판한 일을 언급하며 "김원웅이 그런 소리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이승만에게 감사해야 할 일"이라면서 "김구는 국밥 좀 늦게 나왔다고 사람 죽인 인간이다"라고 비난했다.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노재승씨 페이스북 갈무리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노재승씨 페이스북 갈무리

노씨의 다른 글 역시 논란이 됐다. 세월호 추모 를 두고 "온갖 선동과 날조로 국민 감정을 자극해 수년간 혼란을 야기했다"라고 비난한 데 이어 '정규직 폐지론자다. 정규직은 제로로 만들어야 한다' '집회를 하면 경찰이 실탄을 사용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광화문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멍청하다'고 비난한 글을 공유했다.

하지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노재승씨의 5.18 폭동 등 논란이 된 글들과 관련해 "그건 대변인한테"라며 즉답을 피했고, 노씨는 개인적 소회를 담은 글로 언론의 왜곡 전달이라는 취지로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노씨는 SNS를 통해 "공당의 선대위원장이 된 지금, 적절한 표현이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과거 개인의 SNS의 글을 악의적으로 받아썼다"라며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이상 앞으로는 말과 행동에 무게감을 느끼고, 공동선대위원장 직을 성실하게 수행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물러날 뜻이 없음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8일 "노씨가 온갖 혐오 발언과 차별 조장, 왜곡된 역사관을 쏟아내 (윤석열 후보의) 1일 1망언과 너무나 닮았다. 노재승씨의 활약상이 일베에 버금간다"라고 지적하며 "윤 후보는 노씨를 영입한 경위와 망언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조오섭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영입된 지 3일 만에 드러난 노씨의 과거 망언들은 '1일 1망언 후보'에 버금간다"라면 "심지어 항일 독립운동가 김구 선생을 살인자라며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말로 모욕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런 노씨가 사과는커녕 언론의 왜곡이라며 연일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라며 "취업비리와 여성폄훼·독재찬양에 이어 친일극우까지, 윤석열 선대위 영입 인재가 갖출 4대 필수요소인가 보다"라고 꼬집었다.

특히 조 대변인은 "영입된 지 7시간 만에 내정이 철회된 함익병씨는 김종인 위원장의 추천이었음이 밝혀졌다. 그렇다면 노씨는 도대체 누가 영입한 것이냐"라며 "노재승씨의 망언 행적에서 윤석열 후보의 그림자가 보인다. 윤석열 후보는 노재승씨를 영입한 경위와 망언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히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전용기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노재승씨의 해명을 두고 "변명하는게 지극히 부적절하고 비겁하다. 윤석열 후보와 판박이"라며 "윤 후보는 이런 인물을 정강정책 1호 연설자로 지명한 것을 국민께 사과하고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