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 경찰청장 “옛 남영동 대공분실 운영 시민참여 검토
상태바
이철성 경찰청장 “옛 남영동 대공분실 운영 시민참여 검토
  • 모태은 기자
  • 승인 2018.01.13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철성 경찰청장

[뉴스프리존=모태은 기자]박종철 열사가 고문으로 숨진지 31주기를 하루 앞두고 남영동 대공분실을 찾은 이철성 경찰청장은 박 열사를 추모하고 추모관을 시민참여 운영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13일 이 청장은 민갑룡 차장, 보안국장, 수사국장 등 경찰 주요 간부들과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찾아 박 열사를 추모한 뒤 이같이 말했다. 이 청장은 “(인권센터가) 기본적으로 국가 건물이어서 무상 임대가 안 되는 측면이 있다”며 “시민단체와 만나 실정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건물이 국가 재산인 만큼 무상 임대가 어렵다"며 "실정법이 허용하는 내에서 여러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일 박종철기념사업회 등 시민단체들은 경찰이 관리하는 옛 남영동 대공분실 운영을 시민사회에 넘겨 인권기념관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청원운동을 벌였고 7천 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했다. 현재 경찰은 박종철 기념관을 시민사회가 직접 운영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한편 박종철 열사는 지난 1987년 1월14일 과거 치안본부 대공보안분실(남영동 대공분실) 509호에서 경찰의 물고문을 받다 숨졌다. 당시 치안본부장은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은폐하려했다. 이후 남영동 대공분실은 2005년 경찰청 인권센터로 간판을 바꿔 달고 박종철 기념관을 설치해 경찰이 직접 운영해오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