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블랙박스에 도주 여성들 모습 담겨, 경찰, 미제 처리한 사건 다시 수사 방침
상태바
택시 블랙박스에 도주 여성들 모습 담겨, 경찰, 미제 처리한 사건 다시 수사 방침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1.12.23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 2시간 달려 7만5천원 요금 나와
70대 택시기사 울린 여성들…수원-일산 요금 안내고 도주

젊은 여성들이 경기도 수원에서 일산까지 장거리 택시를 이용한 후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나 70대 택시 기사가 울분을 터트리고 있다.

제보자 A씨 유튜브
제보자 A씨 유튜브

수원에서 개인택시를 운영하는 72살 A씨는 지난달 1일 오후 4시께 수원 곡반정동에서 20대로 보이는 여성 2명을 태우고 2시간가량을 달려 오후 6시께 일산 백마역에 도착했다.

요금은 7만5천350원이 나왔다.
그러나 여성들은 처음부터 요금을 낼 생각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명은 요금을 계산하기 전 택시 문을 열고 달아났고 다른 한명은 충전되지 않은 교통카드를 건네며 요금을 계산하는 척하다 바로 친구를 뒤따라 도주했다.

70대의 A씨가 아무런 대응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순식간에 일이 벌어졌다.

이런 모습은 A씨 택시의 블랙박스 영상에 그대로 담겨 '수원택시'라는 게시자의 이름으로 유튜브에 올라와 있다.

영상을 보면 젊은 여성들이 마스크를 썼지만 얼굴 윤곽이나 옷차림새 등이 자세하게 보이며, 택시에서 내린 곳의 주변 거리 모습도 선명하다.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인구이동이 줄어 가뜩이나 영업이 안되는 상황에서 너무나 황당하고 화가 치밀어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한달여가 지난 후 경찰서에서 인근 CCTV(폐쇄회로TV)로는 달아난 여성들을 확인하기 힘들다며 신고취소서를 써달라는 요청이 왔다.

경찰 신고취소서
경찰 신고취소서
택시비 안내고 도주하는 여성
택시비 안내고 도주하는 여성

A씨는 지난 15일 경찰이 요청해 얼떨결에 신고취소서를 써주었지만 우리나라 도처에 CCTV가 있고 범인들의 얼굴까지 다 알려졌는데 못 잡겠다는 말을 납득하기 어려웠다.

A씨의 딸은 23일 "여성들이 택시를 탄 수원시 곡반정동은 원룸촌이어서 CCTV가 많을 거 같은데 경찰은 확인할 수 없다고 한다"면서 "경찰의 수사 의지가 약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A씨는 "작년 3월에도 수원에서 화성까지 갔는데 대학생들이 요금 2만3천원을 안 내고 달아나 경찰에 신고했다"면서 "동료 택시 기사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요즘 이런 일이 부쩍 많아진 것 같아 주의가 요망된다"고 말했다.

확인 결과 경찰도 여성들이 택시에서 내린 주변의 반경 500m 거리의 CCTV를 확인하고 탐문수사를 하는 등 나름대로 열심히 노력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여성들이 승차했던 수원시 곡반정동 원룸촌의 CCTV를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다시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