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성탄절 날씨] '한파', 철원 -17도 · 서울 -14도 ...중부지방과 충북, 경북 '한파경보'
상태바
[25일 성탄절 날씨] '한파', 철원 -17도 · 서울 -14도 ...중부지방과 충북, 경북 '한파경보'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12.24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소영]= 25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두툼한 외투가필요하고 제주와 동해안을 중심으로 눈이 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성탄절이자 토요일은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는 오전까지 눈이 내리겠고, 제주에는 비 또는 눈이 올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은 매서운 '성탄 한파'와 예상 적설량은 제주 산지와 울릉도·독도 10∼30cm(일부 제주 산지 40cm 이상, 일부 울릉도·독도 50cm 이상), 강원 영동 5∼20cm, 경북 북부 1∼5cm다. 현재 강원 영동에는 대설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까지 최고 20센티미터의 많은 눈이 내리겠고 영동 중북부에는 무려 30센티미터 이상의 폭설이 쏟아지겠다.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은 -14도로 곤두박질하겠고 찬바람이 불며 체감 온도는 영하 20도를 밑돌며, ▲철원 -17도 ▲대전 -10도 ▲대구 -7도 등 전국이 -17∼-2도 사이 분포를 나타내겠다. 중부지방과 충북, 경북에는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한파경보'도 내려졌다.

 

낮 최고기온은 -8∼2도로 ▲서울 영하 7도 ▲대전 영하 3도 ▲부산은 영하 1도가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매서운 '성탄 한파'로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특히,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 제주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야외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고 항공기 운항 차질에 대비해야겠다. 서해와 남해, 제주 해상에서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너울성 파도로 인한 높게 일며 동해 앞바다에서 1.0∼4.0m, 서해 앞바다에서 2.0∼4.0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km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5∼5.0m, 서해 3.0∼5.5m, 남해 1.5∼5.5m로 예상된다.

 

이시각 서울에서는 -6이지만, 내일과 일요일에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6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절정에 달하겠고 이후 추위는 다음 주 중반쯤 누그러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