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관광과 탄소중립 '두마리토끼'잡는다
상태바
단양군 관광과 탄소중립 '두마리토끼'잡는다
  • 박종철 기자
  • 승인 2021.12.28 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주요 사업 환경친화사업 대거 '포진'

[ =뉴스프리존]

관광1번지 단양군이 환경친화도시로 의 내년 신규사업에 환경친화사업이 주요사업으로 추진된다. 
단양군이 추진하는 주요 현안 사업들이 탄력을 받게 됐다.
27일 군은 2022년 정부예산 확보 주요사업 중 신규사업 16건 포함 총 43건의 사업비로 699억원(국비 472억 포함)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내년도 신규 사업으로 확보한 국비는 단양에코순환루트인프라 구축사업(3억원), 단양군지역석회석광산 복원 기술개발(2억원), e-뉴딜 매포지구 물순환형 도로비점오염저감사업(5억원), 공공환경시설 탄소중립 지원사업(40억원) 등 221억원 규모로 이들 총 사업비는 1811억원에 달한다.
군의 체류형 관광을 견인할 미래 핵심 사업으로 각광 받는 단양에코순환루트 인프라 구축사업은 총 사업비 180억원을 투입해 관광지 거점 간 순환루트(L=10.2km)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폐터널 관광자원화, 도로 및 주차장, 편의시설 등이 함께 조성된다.
군은 대규모 관광객 방문으로 유발되는 탄소 저감을 위해 순환 루트 내 친환경 이동 수단을 도입해 위드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안심관광 도시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총 사업비 43억 원, 80억 원이 투입되는 ‘단양군 지역 석회석 광산 복원 기술개발’과 ‘공공환경시설 탄소 중립 지원사업’은 전액 국비로 추진된다.
특히, 단양군 지역 석회석 광산 복원 기술개발은 채굴로 발생한 식생 훼손지를 복원함에 있어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식생복원 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효과적인 산림 복구와 군이 추진하는 산림 자원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역 부존자원인 석회석을 적극 활용하는 사업으로 내년도 확보한 국비는 164억원으로 ‘석회석제조업 질소산화물 감축개방형플랫폼 구축 사업, 노후 철도차륜 재제조용 스마트 용접 시스템 기술개발, 시멘트산업 배출 CO2활용 저탄소 연료화 기술개발 등 7개 사업이 추진된다.
또 군은 시루섬 생태공원 진입교량 사업 등 6개 사업에서 특별교부세 40억원을 확보했으며, 단양군보건의료원건립사업 11억 등 22건에 대한 특별조정교부금 28억원, 단양군지방정원 조성사업 등 43개 사업에서 도비 135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군은 류한우 군수를 필두로 650여 공직자가 연초부터 정부 동향과 예산 편성 방향을 분석하고 예산 확보 전략을 수립해 중앙부처와 국회 등을 상대로 적극적인 예산 발품행정을 펼쳐 이 같은 결과를 이끌어 낸 것으로 평가했다.
류한우 군수는 “이번에 반영된 국비 사업들은 집행 계획을 신속하게 수립해 조기에 사업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2023년 국비 예산 확보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지역에 필요한 사업들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단양 에코순환루트 인프라 구축사업 구상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