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최승우 “누구에게나 인정받는 선수가 되고 싶어”
상태바
UFC 최승우 “누구에게나 인정받는 선수가 되고 싶어”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12.2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UFC 페더급 최승우가 근황을 전했다.


최승우는 유세프 잘랄과 줄리안 에로사를 연이어 잡고 옥타곤 4연승에 도전했지만 지난 10월 알렉스 카세레스를 넘지 못해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린 바 있다.

최승우 ⓒUFC 제공
최승우 ⓒUFC 제공
항상 초심을 잃지 않고 누구에게나 인정받는 선수가 되고 싶다는 최승우는 “경기가 끝난 후 한 달 반 동안은 부상당한 곳을 치료하느라 휴식만 취했다"며 "체력을 조금씩 올리면서 이번 경기 때 느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다음을 준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옥타곤 전적 3승 3패의 최승우는 "연승을 쌓다 보면 랭킹에 가까워지고 결국 랭킹에도 오를 수 있을 것"이라며 “모든 경기를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2022년 세계 랭킹 15위권 진입이 목표라는 최승우는 "(정)찬성이 형과 (최)두호 형을 보면서 UFC 파이터로서의 꿈을 키웠다"며 "대단한 형들과 함께 대한민국 UFC 페더급 선수로 활동하고 있는 것은 영광"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최승우는 정찬성에게 "꼭 UFC 페더급 챔피언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전했고 최두호에게는 "멋진 모습으로 복귀전을 치르고 랭킹에도 진입하는 모습 보여 주실 거라 믿는다”고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새해 옥타곤의 첫 포문을 열 ‘UFC Fight Night’에서는 페더급 랭킹 5위 켈빈 케이터(22-5, 미국)와 랭킹 8위 기가 치카제(14-2, 조지아)가 격돌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