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상하고 과장된 듯 보이지만 너무나 현실적인 블랙코미디, "최종면접"
상태바
괴상하고 과장된 듯 보이지만 너무나 현실적인 블랙코미디, "최종면접"
  • 권애진 기자
  • 승인 2022.01.0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권애진 기자= 1995년 ‘꽁꽁 묶인 단어들’과 ‘다코다’로 두 작품 모두 연극상을 받으며 스페인을 비롯한 중남미 각국에서 공연 및 영화로 관객들과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작가 조르디 갈세란(Jordi Galceran Ferrer)의 대표작 중 하나인 “그뢴홀름 방법론(El mètode Grönholm, 2003)의 한국판 연극 ”최종면접“이 4년 만에 관객들에게 다시 찾아왔다. 2005년 마르셀로 피네이로(Marcelo Piñeyro) 감독이 영화로 만들어 고야상(스페인의 대표 영화 시상식)에 5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최우수각본상과 남우조연상 2개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종면접“ 공연사진 | 다국적 기업 '데끼아 코리아'의 임원급 면접의 최종면접에 오른 강만석(오재균), 김지애(정연심), 여성구(이현호), 오병달(김정팔)의 4명의 응시자가 한 자리에 모여 있다. 그들은 자신이 살아남기에 이 중 가짜 응시자를 찾기 위해 초면인 서로를 할퀴고 물어뜯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사진=Aejin Kwoun)
”최종면접“ 공연사진 | 다국적 기업 '데끼아 코리아'의 임원급 면접의 최종면접에 오른 강만석(오재균), 김지애(정연심), 여성구(이현호), 오병달(김정팔)의 4명의 응시자가 한 자리에 모여 있다. 그들은 자신이 살아남기에 이 중 가짜 응시자를 찾기 위해 초면인 서로를 할퀴고 물어뜯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사진=Aejin Kwoun)

극단 주변인들의 서충식 연출가의 ‘최종면접’에서 신랄하면서 냉소적인 강만식 역으로 출연했던 리우진 배우는 2018년 극단연애시절을 창단하며 창단공연에서 ”최종면접“ 작품의 각색과 연출을 맡아 성공적으로 공연을 올린 바 있다. 4년 만에 대학로에 다시 찾아온 이번 작품은 모든 배역이 투캐스팅였을 뿐 아니라 각 팀의 결말이 다르기도 했다. 원작의 결말을 그대로 가져와 부드럽게 풀어낸 팀과 한국식으로 각색해 속도감 있게 그려낸 팀의 매력을 비교해 보는 재미가 더해지며 2021년 연말과 2022년 새해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다양한 감동을 선사해 주었다.

”최종면접“ 공연사진 | 최종면접에 합격하기 위해 우스꽝스러운 분장을 하는 것은 그들에게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 그리고 그들이 내는 문제에 그들이 원하는 것을 찾아 자신이 살아남기 위해 무슨 일이든 주저하지 않을 기세이다. /(사진=Aejin Kwoun)
”최종면접“ 공연사진_강만석(유승일), 오병달(홍성춘), 김지애(류진현), 여성구(김늘메) | 최종면접에 합격하기 위해 우스꽝스러운 분장을 하는 것은 그들에게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 그리고 그들이 내는 문제에 그들이 원하는 것을 찾아 자신이 살아남기 위해 무슨 일이든 주저하지 않을 기세이다. /(사진=Aejin Kwoun)

지난해 12월 8일부터 올해 1월 1일 신정까지 한성아트홀 1관에서 치열한 경쟁의 살벌한 자본주의가 가져오는 비인간적인 현대 사회에서의 권력의 관계를 코믹하게 보여준 이번 작품은 직업에 대한 성공과 윤리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하지만, 독창적이고 극적이면서 매력적인 반전을 선사한다. 그리고 냉소적이고 저돌적인 강만석, 수다스럽고 의뭉스러운 듯한 오병달, 젊고 감정에 솔직한 듯한 여성구, 남성의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두 배로 일하고 자신을 누르는 김지애가 펼치는 배우들의 호흡은 고전적인 4중주 연주를 들려주는 듯 관객들을 취하게 만들며 시간의 흐름을 잊게 만들어 주었다.

”최종면접“ 공연사진 | 마지막으로 그들이 내는 문제에서 살아남았다고...생존경쟁에서 살아남은게 맞는걸까? /(사진=Aejin Kwoun)
”최종면접“ 공연사진 | 마지막으로 그들이 내는 문제에서 살아남았다고...생존경쟁에서 살아남은게 맞는걸까? /(사진=Aejin Kwoun)

‘대학살의 신’과 함께 유럽을 대표하는 권력을 비판하는 블랙코미디 작품이기도 한 ‘그뢴홀린방법론’은 대한민국의 ”최종면접“으로 우리에게 다가와 국경을 달리해도 변치 않는 기업경영문화와 교활한 채용 기술의 게임판에 관객들을 참여하게 만든다. 괴상하고 과장된 듯 보이지만 실상 너무나 현실적이다. 우리 사회가 1등만을 바라는 문화 역시 작품 속에서 궁극적인 소시오패스를 찾기 위해 일종의 병든 인재를 찾고 있는 것과 다를 바 없기 때문이다.

”최종면접“ 무대사진 | 면접실로 보이는 방에 고급스러워 보이는 액자들과 각종 경제 관련 잡지들, 블루라벨을 위시한 술과 음료들...그 고급스러워 보이는 포장 아래 어떤 모습을 감추고 있을까? 기업이란 곳들은... /(사진=Aejin Kwoun)
”최종면접“ 무대사진 | 면접실로 보이는 방에 고급스러워 보이는 액자들과 각종 경제 관련 잡지들, 블루라벨을 위시한 술과 음료들...그 고급스러워 보이는 포장 아래 어떤 모습을 감추고 있을까? 기업이란 곳들은... /(사진=Aejin Kwoun)

네 명의 등장인물은 경쟁자를 이기기 위해 최소한의 배려도 없이 서로 대립한다. 이들의 관계에는 이미 어떠한 감정도 비집고 들어갈 공간도 남아 있지 않다. 직업을 구하기 위해서라면 어떠한 것도 감수하기 때문이다. 작가가 ”사실 우리는 가장 비극적인 일에서 웃을 수 있으며, 아마도 이 희극은 관객들에게 아주 친근한 주제를 다루고 있다“라고 말한 것처럼 이것은 바로 우리의 비극이고 동시에 희극일 수밖에 없다.

”최종면접“ | /(사진=Aejin Kwoun)
”최종면접“출연진_오병달(홍성춘), 여성구(이현호, 김늘메), 김지애(류진현, 정연심), 강만석(유승일, 오재균), 오병달(김정팔) | 각 배역 투 캐스팅으로 보여주는 두 가지 결말 중 당신은 어떤 결말을 선택하고 싶은가요? /(사진=Aejin Kwoun)

스페인을 비롯하여 중남미 각국에서 꾸준히 공연되며 상업 연극보다 더 상업적인 연극으로 재미와 연극의 전통적인 작품성을 간직한 작품으로 사랑받고 있는 이번 작품은 코로나19와 세계적 경기불황에 지쳐있는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안겨주며 극단연애시절의 대표 작품으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