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로 떠난 아내의 '유지'..'내 연금을 인재육성에 써 달라'
상태바
하늘로 떠난 아내의 '유지'..'내 연금을 인재육성에 써 달라'
  • 박종철 기획취재본부장
  • 승인 2022.01.04 21: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전 인재육성장학금 조성 헌신, 고인이 되서도...
4년째 유족연금 전액 인재육성재단 기탁한 '훈훈한 사연' 화재'

[충북 =뉴스프리존]박종철 기획취재본부장= “살아생전 40여년 공직생활을 하면서 제천시 인재육성 장학기금 100억원 조성을 위해 헌신하다 하늘나라로 간 제 아내의 뜻을 기리고자 합니다"

윤종섭 제천문화원장이 고인이 된 아내(故 김기숙 전 제천시 미래전략사업단장)이 유지에 따라 유족연금 전액을 제천시에 기탁했다. 기탁은 2018년부터 매년 해오고 있으며 올해로 4번째다. (기탁서 사진=제천시 제공)

 지난 3일  고인이 된 아내(故 김기숙 전 제천시 미래전략사업단장)의 유지를 받들어 남편인 윤종섭 제천문화원장이 1년치 유족연금전액을 제천시인재육성재단에 기탁하면서 기탁금과 함께 동봉한 기탁서를 제천시인재육성재단이 공개했다.

윤 원장이 전한 기탁서에는 '아내의 유지를 존중하여 공무원연금 전액을 제천시인재육성재단에 기탁합니다'는 내용과 함께 자녀들도 동의 했다는 자녀 자필 서명도 기재되어 있다. 모든 가족이 고인의 뜻을 다 같은 마음으로 이어 받았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날 윤 원장은 고인의 뜻에 따라 2021년 수령한 공무원유족 연금 전액 1,080만원을 제천시인재육성재단(이사장 지중현)에 기탁했다.

윤 원장은 “가족 곁을 떠난 지 어느덧 4주기가 흘렀지만, 올해에도 변함없이 인재육성을 위한 고인의 유지를 받들고자 자녀들과 논의해 유족연금 1년분을 전액 기탁하기로 결정했다” 고 기탁 사유를 밝혔다.

기탁은 이번 뿐만이 아니라 지난 2018년부터 매년 해 오고 있고 올해로 4번째이며 지금까지 기탁금은 4,320만원에 달한다.

윤 원장은 제천문화원장과 제천시인재육성재단 부이사장을 겸하고 있다.

살아 생전 제천시 인재육성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숭고한 뜻과 정신이 고인이 된 지금까지도 제천 시민들의 마음속에  기억되고 또 회자되고 있다.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몸과 마음이 피폐해진 서민들의 삶과 일상에 이러한 훈훈한 소식은 삶의 위안이 되고 작은 희망의 불씨가 되기도 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2022-01-06 06:43:47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이렇게 살지를 못하는 마음이 무겁지만, 열심히 살겠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