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당의 ‘퍼펙트 스톰’
상태바
국힘당의 ‘퍼펙트 스톰’
  • 강기석(전, 뉴스통신진흥회 이사장)
  • 승인 2022.01.0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맞고 있는 ‘퍼펙트 스톰(총체적 난국)’은 온전히 윤석열 대선 후보로부터 비롯된 것이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윤 후보의 ‘3무’(무지 무능 무당)를 지적한 바 있고 윤 후보의 ‘본.부.장. 비리’가 폭풍의 원인이긴 하지만 윤 후보의 더 심각한 문제는 그가 오랫동안 특수부 검사를 해 오면서 만들어진 그의 빗나간 인생관에서 비롯되는 것 같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윤석열의 정부혁신-디지털플랫폼정부' 공약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2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윤석열의 정부혁신-디지털플랫폼정부' 공약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2 [국회사진기자단]

3가지 문제가 있는데 첫째 패거리(파당)의식이다.

‘윤석열 사단’이란 말이 있듯 그는 늘 검찰 내에서 믿을 수 있고 능력있는 후배들과 패거리를 지어 일을 도모해 왔다. 조직 전체를 아우르는 것이 아니라 이들 측근 세력들을 통해 조직을 통제하는 것을 선호한다. 

둘째 가부장 의식이다.
그는 윗사람에게 충성을 하지 않지만 아랫사람의 충성을 기대하며 자신의 힘이 닿는 한 그 충성에 보상을 해 주는 보스 기질을 강화해 왔다. 누구의 간섭도 받아 본 적이 없다. 하물며 누구로부터 무시받았다고 여겨진다면 견딜 수 없다.

셋째 갑(甲) 의식이다.
특수부 검사는 우리 사회의 갑 중의 갑이다. 죄 있고 없고를 떠나 마음에 드는 놈 봐주고 미운 놈 벌주는데 이골이 났고 이에 대해 제동을 거는 사람이 하나도 없는 위치에서 평생을 살아왔다. 이런 사람에게 무오류(내가 잘못할 리 없다)의 오만이 생기는 건 피할 수 없다.

윤석열 후보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결별하고 이준석 대표와 갈등을 빚는 근본적 이유는 이처럼 윤 후보의 인생철학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윤 후보가 완전히 새 선대위를 꾸민다고 하지만 ‘윤핵관’들이 그대로 남을 것임은 백% 장담할 수 있다.

국힘號는 그렇게 속절없이 ‘퍼팩트 스톰’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