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LG생건 입 모아 "올해는 '디지털'"
상태바
아모레·LG생건 입 모아 "올해는 '디지털'"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2.01.06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박진영 기자=올해 뷰티업계 양대산맥인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이 입을 모아 '디지털'을 강조했다. 디지털을 통한 온라인 유통 채널 확대, 그리고 비대면 솔루션이나 AI(인공지능) 처방 등 신상품 개발을 과제로 내세웠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왼쪽)과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사진=각 사)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왼쪽)과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사진=각 사)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은 3일, 새해 시무식에서 "전통적 뷰티의 영역을 넘어 일상 전반을 포괄하는 '라이프 뷰티'(Life Beauty)로 업(業)을 확장하고, 디지털 기술로 개개인에 맞춘 최적의 아름다움을 찾아 나가자"며, "이 모든 도전의 근간은 고객과 세상에 대한 적극적인 '공감'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Winning Together'라는 경영방침과 '강한 브랜드', '디지털 대전환', '사업 체질 혁신' 3대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강한 브랜드과 관련, 그는 "브랜드 가치를 명확히 하고 성장을 견인할 엔진 상품의 육성에 집중하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을 이해하고 빠르게 반응하며, 더마(Derma)와 웰니스(Wellness) 등 잠재력 있는 비즈니스의 확장을 시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 대전환과 관련해서는 "디지털 세상 속 커머스, 콘텐츠, 커뮤니티를 쉽고 재미있게 만들어 MZ세대 고객과의 유대감을 형성하고 강한 팬덤을 구축해야 한다"며, "디지털 기술을 통해 방문판매 등 오프라인 채널의 경쟁력을 회복하고, 맞춤형과 비대면 솔루션 등 미래 성장의 기반을 구축하는 것도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사업 체질 혁신에 관해서는 "시대에 맞지 않는 상품을 과감히 줄이고 데이터 기반으로 재고관리를 최적화하는 등 비즈니스 전반의 비효율을 점검하고 개선하여 수익적 성장을 이뤄야 한다"며 "2030 지속가능경영 5대 약속의 이행을 통해 기업 생태계 모두의 건강과 안녕을 담보할 근본적 변화에도 책임감 있게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미래는 과거의 경험이 아닌, '오늘의 열망'이 만드는 것임을 늘 기억하자"며, "명실상부한 '브랜드 컴퍼니'가 되어야 하고 비즈니스는 고객이 기대하는 방향으로 새롭게 조직되어야 한다. 그동안의 관성을 과감하게 버리고 새로운 시도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자"고 임직원들에게 주문했다.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도 같은 날 신년사를 통해 ▲뷰티 사업에 역량 집중 ▲북미 시장 중심의 해외사업 확장 ▲디지털 역량 강화를 2022년 중점 추진사항으로 제시했다.

차석용 부회장은 "뷰티 사업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사업 확장 가능성이 큰 글로벌 뷰티 시장에서 럭셔리 브랜드를 필두로 시장을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표 브랜드 '후'는 천기단 라인에 이어 최상위 환유 라인과 천율단 라인을 집중 육성해 럭셔리 포지셔닝을 더욱 강화해나가고 '숨', '오휘', 'CNP'를 메가 브랜드로 육성하는 한편, M&A를 통해 확보한 '피지오겔', '유시몰', '리치', '알틱 폭스'(Arctic Fox) 등 글로벌 인지도를 보유한 브랜드를 활용해 세계 시장을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진정한 글로벌 명품 뷰티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글로벌 최대 시장인 동시에 트렌드를 창출하는 북미 시장에서 사업 확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며 "후 브랜드의 북미시장 진출을 위해 브랜드 컨셉과 헤리티지는 유지하면서 북미 고객들이 선호하는 향과 용기 디자인을 적용한 신규 라인을 강화하고, 채널면에서는 REACH 인수를 통해 확보한 오프라인 리테일러와의 관계를 확대하는 동시에 지난해 인수한 알틱폭스(Artic Fox)의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사업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차 부회장은 "글로벌 경제에서 이미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 되어 고객의 삶 전반에 뿌리를 내리고 있는 디지털 시장에서의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디지털 공간에서 고객과 직접 소통하고 고객 데이터를 더 면밀히 분석해 트렌드를 읽어내는 한편, MZ세대들이 즐겨 찾는 SNS상에서의 디지털마케팅 역량을 강화하는 등 디지털 고객접점에서의 대응력을 더욱 강화하고, AI를 활용한 처방 개발로 제품 품질을 향상시키는 등 사업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디지털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