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준석 '이탈한 20대 언제든 확보' 발언에 "2030세대 과시욕 위한 인질 아냐"
상태바
민주당, 이준석 '이탈한 20대 언제든 확보' 발언에 "2030세대 과시욕 위한 인질 아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07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유권자 주머니 속 공깃돌처럼 대하는 오만한 태도에 실망스러워"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민주당은 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석열 후보에게서 이탈한 20대 지지율이 이재명 후보로 가지 않았다. 언제든지 저희가 다시 확보할 수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2030세대는 이 대표의 과시욕을 위한 인질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권지웅 민주당 청년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청년 유권자를 자신의 주머니 속 공깃돌처럼 대하는 이 대표의 오만한 태도가 실망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위원장은 "2030세대는 국민의힘 포로가 아니다"라며 "이 대표 개인의 정치적 커리어나 선거 전략의 포로가 아니라 한 명 한 명이 엄연히 주체적인 선택권을 가진 주권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청년들은 그 어떤 세대 보다도 능동적으로 정치인들의 행보를 판단하고 있다"며 "자신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을 당당하게 요구하며, 진영을 넘어 그 요구에 응하는 정당을 택하겠다는 태도를 한결같이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위원장은 "‘2030의 지지를 받으려면 방향성을 잘 맞춰야 한다’는 이 대표의 말에는 동의한다"며 "2030세대는 합리적인 판단을 하는 유권자로, 실망하면 언제든 국민의힘을 다시 지지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민주당은 제대로 된 정책과 미래세대를 위한 비전을 보여드리려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 대표도 지금보다 겸허한 자세로 2030 청년 유권자를 대하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