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 양극재 광양공장 방문
상태바
김부겸 국무총리, 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 양극재 광양공장 방문
  • 김영만 기자
  • 승인 2022.01.11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산업 위상 굳건히 지키겠다”

[전남=뉴스프리존] 김영만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을 방문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을 방문, 제품생산 과정을 살펴보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을 방문, 제품생산 과정을 살펴보고 있다.

이 자리에는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손동기 양극소재 실장, 김상무 광양공장장 등 기업 관계자와 김영록 전남지사,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 진수화 광양시의회의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주영준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김보협 총리실 공보실장 등 정부·지자체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포스코케미칼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차전지 양극재와 음극재 모두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김 총리의 이번 방문은 이차전지 등 전략산업의 보호·육성을 위한 ‘국가첨단전략산업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한 가운데, 이차전지 핵심 소재를생산하는 기업을 방문, 생산 현장을 살펴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김 총리는 이번 방문에서 손동기 포스코케미칼 양극소재실장으로부터기업 및 생산 현황을 소개받았다. 이 자리에서 김 총리는 전 세계가 탄소중립 사회로 전환을 서두르고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면서 이차전지의 시장이 급속히 성장했으며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에 대응해 안정적 가치 사슬 운영, 연구개발 등 기업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것을 당부했다. 이후 김 총리는 리튬, 니켈, 코발트 등의 원료를 고온에서 가공해 양극재를 제조하는 소성로 등 제품생산 과정을 살펴보면서 생산공정에 대한 설명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우리 배터리 산업이 세계 최고 수준의 위상을 지킬 수 있도록 이차전지 핵심기술을 ‘국가전략기술’로 지정해 R&D와 시설투자에 대한 세제지원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고 밝히는 한편, “국가첨단전략산업특별법을 통해 기술·인력 보호와 투자 지원의 법적 근거를 탄탄하게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