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선택타격론’ 한반도 위기 초래” 부적절
상태바
민주당 “윤석열 ‘선택타격론’ 한반도 위기 초래” 부적절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1.11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로지 표를 위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 국가 명운 가지고 도박판 벌여" 맹비난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대북 선제타격론 거론에 대해 "오로지 표를 위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 국가 명운을 가지고 도박판을 벌이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사진=연합뉴스)

11일 최지은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국내외를 막론해 이처럼 공개적이고 직접적으로 대북 선제타격론을 거론한 지도자는 없었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태롭게 할 수 있는 충격적인 발언이다”라며 맹비난했다.

그는 “윤 후보의 발언이 최근 행보와 이어지는 의도적 발언인지, 아니면 실수인지 모르겠다”면서도 “윤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아무리 가정적 상황이라고 해도 한반도를 위기에 빠뜨릴 수 있는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한이 대치하고 있는 한반도 전장에서 대북 선제타격은 국지적으로 끝나지 않고 전면전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높은 극히 위험한 시나리오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안보는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가 고려해야 할 매우 중대한 요소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그런데 “윤 후보가 나서서 한반도와 동북아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쳐 결국 국민 모두를 위기에 처하게 할 수 있는 발언을 이토록 쉽게 하다니 너무나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정치지도자로서 자신이 초래한 위험한 발언을 즉시 취소하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또 최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의 이 같은 행위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깊은 우려와 함께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아울러 “북한도 한반도 긴장을 조성하는 행동을 중단하고 조속히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오기를 촉구한다”면서 “올해는 남북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 함께 협력하는 한 해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