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5' 전투기 추락, 조종사 1명 순직
상태바
'F-5' 전투기 추락, 조종사 1명 순직
  • 김경훈 기자
  • 승인 2022.01.1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뉴스프리존]김경훈 기자= 공군 전투기 한 대가 야산에 추락해 조종사가 순직했다. 공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4분께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 관항리의 한 야산에 공군 10전투비행단 소속 F-5E 전투기 한 대가 추락했다.

사고 기종 F-5 전투기는 전에도 추락사고가 났다. 전투기는 이륙 후 상승 중 항공기 좌우 엔진 화재 경고등이 켜지고, 이어서 기체가 급강하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투기 조종사 심모(30대) 대위는 관제탑과 교신에서 두 차례 '이젝트'(Eject·탈출하다)를 선언하며 비상탈출 절차를 준비했지만, 실제로 탈출하지는 못했다.

이날 비행기 사고는 이륙한 공군기지에서 서쪽으로 약 8㎞ 떨어진 야산에 추락했고 심 대위는 순직했다. 전투기가 추락으로 민간인 피해는 없었으며 이 전투기에는 폭발물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사고로 발생한 비행기는 미국의 노스롭그루먼사의 전신인 노스롭사가 1950년대에 구 소련의 미그-21에 대항하기 위해 개발한 F-5 전투기는 현재 운용 중인 기체들이 모두 20∼30년 이상된 노후 기종이다.

사고가 난 전투기는 무려 36년이 넘긴것으로 1986년 도입돼 통상 전투기 정년으로 여겨지는 30년을 훌쩍 넘긴것.

앞서 이는 공군의 F-5E는 1975년부터 미국에서 도입됐고 F-5F는 1983년부터 국내에서 조립, 생산됐고, 노후화해 사고도 빈번한 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