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특혜 비리혐의 박범훈·박용성 기소
상태바
중앙대 특혜 비리혐의 박범훈·박용성 기소
  • 이형노
  • 승인 2015.05.23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훈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68)과 박용성 전 중앙대 이사장(76)이 교육비리로 재판에 서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배종혁)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특가법상 뇌물, 사기, 특경법상 배임 등 혐의로 박 전 수석을 구속기소했고, 뇌물공여, 특경법상 배임 등 혐의로 박 전 이사장도 불구속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수석은 청와대에서 근무하던 2012년에서 2013년 사이 교육부에 부당한 압력을 넣어 중앙대 본·분교 통합을 승인하게 했다. 학교 통합 대가로 박 전 이사장은 박 전 수석에게 상가 분양으로 인한 이익, 상품권, 현금 등 1억여 원을 뇌물로 제공했다. 박 전 수석은 이와는 별개로 양평 소재 중앙국악연수원을 짓는 과정에서 분식회계를 저질러 2억3000만여 원의 보조금을 횡령하기도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