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성과없는 광주 실종자 찾기…실종자 가족들 "직접 들어가겠다"
상태바
이틀째 성과없는 광주 실종자 찾기…실종자 가족들 "직접 들어가겠다"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2.01.12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째 더딘 수색에 '분통', "구조견 반응지점 집중수색"
진행 상황 설명조차 안 해 결국 폭발…하루 두차례 정보공유 하기로

광주 아파트 외벽 붕괴 현장의 실종자 수색 작업이 이틀째 성과 없이 중단됐다.

광주 서부소방서장은 12일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열화상카메라 등을 장착한 드론 9대, 구조견 6마리, 대원 15명을 투입해 수색했다"며 "붕괴 위험으로 저녁에는 수색을 중단하고 내일 해가 뜨면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서구 화정현대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구조물 붕괴 이틀째를 맞은 12일 당국은 안전진단을 거쳐 실종자 수색 재개를 결정하기로 했다. 신축 공사 중인 이 아파트의 1개 동 옥상에서 전날 콘크리트 타설 중 28∼34층 외벽과 내부 구조물이 붕괴하면서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사진은 이날 오전 사고 현장의 모습
주 서구 화정현대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구조물 붕괴 이틀째를 맞은 12일 당국은 안전진단을 거쳐 실종자 수색 재개를 결정하기로 했다. 신축 공사 중인 이 아파트의 1개 동 옥상에서 전날 콘크리트 타설 중 28∼34층 외벽과 내부 구조물이 붕괴하면서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사진은 이날 오전 사고 현장의 모습

소방당국은 전날 드론 수색을 진행하다가 강풍으로 중단한 뒤 이날 오전 11시 34분부터 수색을 재개했다.

지하 4층·지상 39층 건물 내부 중 이날 지하 4층부터 지상 1층까지는 정밀 수색을 진행했다.

2층부터 38층까지도 올라갔으나 공간이 협소하고 위험해 정밀 검색은 하지 못했다.

소방당국은 오는 13일 오전 지하 4층∼지상 1층, 2층∼38층을 재수색할 예정이다.

구조견들이 약하게 반응한 지점은 26∼28층 사이로 층층이 무너져 있고 낭떠러지도 있어 크레인 등 중장비를 불러 적재물을 빼낸 뒤 수색할 방침이다.

지지대가 망가진 건물 타워크레인의 경우 추가 붕괴 위험을 막기 위해 일부를 해체하기로 했다.

안팎에서 붕괴 = 광주 서구 화정현대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구조물 붕괴 이틀째를 맞은 12일 당국은 안전진단을 거쳐 실종자 수색 재개를 결정하기로 했다. 신축 공사 중인 이 아파트의 1개 동 옥상에서 전날 콘크리트 타설 중 28∼34층 외벽과 내부 구조물이 붕괴하면서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사진은 이날 오전 사고 현장의 모습. 2022.1.12
안팎에서 붕괴 = 광주 서구 화정현대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구조물 붕괴 이틀째를 맞은 12일 당국은 안전진단을 거쳐 실종자 수색 재개를 결정하기로 했다. 신축 공사 중인 이 아파트의 1개 동 옥상에서 전날 콘크리트 타설 중 28∼34층 외벽과 내부 구조물이 붕괴하면서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사진은 이날 오전 사고 현장의 모습. 2022.1.12

이번 사고 현장의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타워크레인의 하부는 지지가 제대로 돼 있어서 상층부 조종석 일부만 해체하기로 하고 오는 13일 해체 장비를 반입해 오는 17일께 해체를 완료할 예정이다.

옹벽이 형성된 구간과 콘크리트가 무너진 상부 벽면은 추가 붕괴 위험은 낮지만 낙석 방지망 등을 설치한 뒤 수색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중 23∼38층 외벽과 구조물이 붕괴했다.

이 사고로 작업자 1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 옮겨졌으며 작업자 6명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이승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안전차관)이 12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붕괴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에게 허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이승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안전차관)이 12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붕괴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에게 허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