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산 칼럼] 겸손의 덕
상태바
[덕산 칼럼] 겸손의 덕
  • 김덕권
  • 승인 2022.01.13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에는 ‘겸손(謙遜)의 덕’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제가 젊은 시절 엉덩이에 뿔이나 천방지축(天方地軸), 좌충우돌(左衝右突)하며 고개를 빳빳하게 쳐들고 다닌 적이 있습니다. 그러니 사람들이 저를 사람취급을 했겠는 지요?

“겸손‘이란 무엇일까요? 남을 존중하고 자기를 낮추는 태도를 말합니다. 제나라 정승 ’안영(晏嬰 : ?~BC500)’에게 마부(馬夫)가 있었습니다. 하루는 마부의 아내가 정승 ‘안자(晏子) 가 탄 말을 끌고 가는 남편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정승인 ‘안자’는 말을 타고도 몸을 앞으로 굽히고 가는데, 마부인 자기 남편은 허리를 뒤로 젖히고 배를 앞으로 쑥 내밀며, 정승보다 더 기세등등하게 걸어가는 것이 보였습니다. 그날 밤 아내는 남편인 마부에게 “여보! 안자(晏子)는 정승이라도 몸가짐이 조심스러운 데, 당신은 한낱 마부로서 무엇이 그리 의기양양하오?” 하고 남편을 나무랐습니다.

그 뒤로 마부의 행동이 겸손해 졌습니다. 이것을 이상히 여긴 정승은 그 까닭을 물었더니 마부가 대답하기를, “저의 아내 말을 듣고 크게 깨달은 바가 있었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그 후 정승 안자(晏子)는 왕에게 천거하여 자기 마부에게 대부(大夫) 라는 벼슬을 내려주었다고 합니다.

그럼 ‘덕’이란 무엇일까요? 소태산(少太山) 부처님께서는 덕에 대해 이렇게 말씀 하셨습니다. 「덕이라 하는 것은 쉽게 말하면 어느 곳, 어느 일을 막론하고 오직 은혜가 나타나는 것을 이름이니, 하늘이 도를 행하면 하늘의 은혜가 나타나고 땅이 도를 행하면 땅의 은혜가 나타나고, 사람이 도를 행하면 사람의 은혜가 나타나서 천만가지 도를 따라 천만 가지 덕이 화하느니라.」고 하셨지요.

그 덕에도 ‘음덕(陰德)’과 ‘양덕(陽德)’이 있습니다. 음덕은 남에게 알려지지 않은 선행을 하고, 같은 선행이라도 남에게 알려지는 것을 양덕이라고 합니다. 세상에는 빛과 향기를 드러내는 것과 제 스스로는 아무것도 드러내지 않으면서 빛과 향기를 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그것이 참 덕인 것입니다. 물과 꽃이 그렇습니다. 아름다운 꽃을 피울 수 있도록 생명력을 불어 넣는 물은 항상 가장 낮은 곳으로 흐르면서 세상의 온갖 때를 다 씻어줍니다. 바위와 험한 계곡을 마다하지 않고 모든 생명을 위해 묵묵히 그리고 쉬지 않고 흐르는 것입니다.

다들 제 빛깔과 향기를 드러내기 위해 여념이 없는 세상에서 물과 같은 사람이 없다면 세상은 온통 시들어버릴 것입니다. 제가 존경하고 따르는 큰 스승님이신 좌산(左山) 이광정(李廣淨) 상사(上師)님의 법문(法門)에 <겸손의 덕>이 있습니다.

<겸손(謙遜)의 덕>

첫째, 겸손이 있는 곳에는 하늘도 돕고, 땅도 돕고, 귀신도 돕고, 사람도 돕 는다.

둘째, 겸손이란 스스로를 낮추는 마음이요, 네 덕 내 탓 하는 마음이요, 항 상 조심하는 마음이요, 늘 모시고사는 마음이 요, 누구에게나 배우려는 마음이요, 항상 더 배우려는 마음이요, 항상 경외(敬畏) 일념으로 사는 마음이다.

셋째, 겸손이란 높은데 있어도 오만하지 아니하고, 낮은데 있어도 더욱 분발 하는 마음이다.

넷째, 겸손이란 위에서도 겸손하고, 낮은 곳에 있어도 겸손하고, 드러나도 겸손하고, 홀로 있어도 겸손할 따름이다.

다섯째, 겸손이 있으면 길방(吉方)에 있어도 길하고, 흉방(凶方)에서도 도움 있 어 길할 뿐이니 어느 곳 어느 때나 길함만 있 을 것이다.

여섯째, 겸손하고 수고로움이 많으면 많을수록 그 영광도그 만큼 클 것이다.

일곱째, 겸손의 심법이 무너지는 순간 오만이 나타나 모든 재앙의 비롯이 된다.

거룩하도다! 겸손의 덕이여!

나타내도 숨겨두어도 항상 큰 광명 발하는 도다.

어떻습니까? 남에게 무엇을 베풀었음에도 반대급부를 바라지 않고, 음덕을 쌓고 사는 사람을 우리의 주변에서 많이 볼 수가 있습니다. 이렇게 음덕을 쌓는 사람에게는 대 우주에서 베푸는 양보가 있습니다.

또한 옛 선인들이 우리에게 내려준 교훈 가운데, 작은 일이라도 선한 것이 아니면 행하기를 두려워하고, 좋은 일이라고 생각되면 망설이지 말고 행하라고 했습니다. 작은 선도 쌓이면 대선(大善)이 되어 큰 덕이 쌓이고, 자신은 물론 국가 사회 그리고 조직의 발전에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반대로 작은 악이 쌓이면 대악(大惡)이 되어, 쇠에서 생긴 녹이 제 몸을 깎아먹듯, 스스로를 파괴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 이 <겸손의 덕>을 쌓아 만 생령을 위한 숨은 공덕을 쌓으면 얼마나 좋을 까요!

단기 4355년, 불기 2566년, 서기 2022년, 원기 107년 1월 13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