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역사뒤집기와 보복 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
상태바
이명박 전 대통령 "역사뒤집기와 보복 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
  • 유병수 기자
  • 승인 2018.01.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이명박 전대통령의 사무실앞 기자들이 대기중이다 ⓒ장건섭기자

[뉴스프리존=유병수기자] 최근 검찰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은 17일 오후 5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성명서를 통해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었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다"며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 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측근들이 억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혐의로 구속된 것에 대해 '보수궤멸'이란 격한 표현까지 쓴 대목도 주목된다. 그러면서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책임을) 물으라는 것이 저의 입장"이라고 언급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며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다.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 이게 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그동안 다스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서도 한결같이 '자신에게 물어볼 사안이 아니'라고 대답을 피해왔다. 이 전 대통령은 "그러나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오늘은 다른 사람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끝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을 어렵게 유치했다"며 "국민 모두가 단합해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뤄내 우리 국격을 다시 한 번 높이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절체절명의 위기의 순간, 과거 자신을 지지했던 세력을 다시 결집하고 논란의 중심에 자신을 위치시킴으로써 수사의 예봉을 막으려는 계산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 전 대통령은 성명 발표 이후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은 앞서 17일 오후 4시 30분에서 5시 사이에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다고 했으나 시간을 30분 늦게 성명서를 낭독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