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의힘, 죽음마저 정쟁 이용…그 뿌리가 의심된다"
상태바
민주당 "국민의힘, 죽음마저 정쟁 이용…그 뿌리가 의심된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14 0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태도가 이상…애도 하지 않고, 마타도어성 억지주장"
강선우 "막말과 막장 음모론에 정신 혼미…엄중한 책임 져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을 주장하던 이모씨가 사망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연쇄 간접살인 사건"이라는 등 파상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마타도어성 억지주장" "막말과 막장 음모론에 정신이 혼미할 지경"이라며 역공에 나섰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 후보에 대한 허위 제보를 자백했던 분이 유명을 달리했다"며 "이 분의 죽음을 대하는 국민의힘의 태도가 이상하다.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애도는 하지 않고, 마타도어성 억지주장을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고인이 이미 변호사비 대납 주장에 대한 진술서를 통해서 '지어낸 말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며 "개인의 슬픈 죽음도 정쟁에 도움이 된다면 흑색선전에 이용하는 국민의힘, 그 뿌리가 의심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의힘은 작년에도 국정감사장에서 이재명 후보가 조폭에게 돈을 받았다는 주장을 했다가 온국민 앞에 망신을 당한 일이 있다. 이 후보 아들의 입시부정 의혹도 제기했다가 사실이 아닌 것이 드러나자 법적 책임을 질까 두려워서 서둘러 사과한 바 있다"면서 "이렇게 하고도 또 흑색선전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전국에 걸어둔 현수막에 '깊이 반성합니다' 이렇게 쓰여있는데 전혀 반성할 줄을 모르는 것 같다"며 "사법당국은 고인의 사인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밝혀 일고의 의혹도 남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이 1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이 1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강선우 선대위 대변인도 이날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타살이나 극단적 선택의 정황은 없고,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이 밝혀질 것"이라며 "그런데도 어제 오늘 국민의힘이 쏟아낸 막말과 막장 음모론에 정신이 혼미할 지경"이라고 힐난했다.

강 대변인은 "아무리 상상은 자유라지만, 참으로 질 낮은 상상의 수준이 놀랍고, 아무렇게나 뱉어대는 막말에 또 한 번 놀랄 따름"이라면서 "국민의힘은 한 사람의 죽음 앞에서 벌인 막말 파티에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사건이 알려지자마자 이준석 대표와 경선 후보였던 중진이 앞장서 음모론을 꺼내더니, 급기야 김기현 원내대표는 '간접살인'을 운운한다. 국민의힘이 의문사진상위를 설치한다고 한다"며 "이 정도면 브레이크가 고장 난 폭주 기관차와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대변인은 "국민의힘에 다시 한번 경고한다. 여기서 멈추라"면서 "그 어떤 상상을 하든 그것은 귀 당의 자유지만, 책임은 분명히 져야한다. 이제 그만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