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용환 고령군수, 총리 만나 달빛내륙철도 고령역 설치 건의
상태바
곽용환 고령군수, 총리 만나 달빛내륙철도 고령역 설치 건의
  • 박용 기자
  • 승인 2022.01.1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뉴스프리존]박용 기자 =곽용환 고령군수는 지역현안 해결과 사업비 확보를 위해 13일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고령군 지역현안 사항을 건의했다.

이번 방문에서, 다산~동고령 산업단지간 연계도로 확장사업 국비 지원과 달빛내륙철도 고령역 설치 등을 건의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정부차원에서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곽용환 고령군수가 13일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건의를 하고 있다[사진=고령군]
곽용환 고령군수가 13일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건의를 하고 있다.(사진=고령군)

다산~동고령 산업단지간 연계도로 확장사업은 지방도 905호선 확장을 통해 교통체중 해소와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 18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사업으로 23년 완공을 위해 추가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어 지난 21년 7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 사업에 반영된 대구~광주를 연결하는 달빛내륙철도의 경유지인 고령군은 세계유산 등재를 앞두고 있는 고령지산동고분군 등 기존의 관광인프라를 연계한 관광산업 활성화와 인근지역(달성군, 창녕군, 성주군 등)과의 접근성 용이 등 고령역사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고령역사설치를 건의했으며, 특히 호남 지역의 교류 활성화와 상생발전 및 고속철도 수혜지역 확대로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 고령군에 역사를 설치해 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그동안 고령군은 열악한 지방재정의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적인 지역발전을 위해 국회, 중앙부처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하고 직원역량강화 워크숍과 정부예산 분석 특강 등 적극적·능동적으로 국도비 확보에 집중해했다. 그 결과 2019년 24건 336억원, 2020년 42건 671억원, 2021년 65건 1,084억원의 국도비를 확보하여 매년 괄목한 성과를 이뤘다. 

곽용환 고령군수는“3선 군수로서 마지막 임기를 앞두고 있지만, 고령군민의 한사람으로써 고령군을 사랑하는 마음은 기한이 없는 만큼   마지막까지 ‘유시유종의 자세로 고령군 발전을 위해서  어느 현장이든 직접 찾아가 문제를 해결하고, ‘더 큰 고령, 더 행복한 군민’이라는 군정목표를 위한 노력들을 멈추지 않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앞으로도 총리님과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