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성심병원, 외국인 통역 예약 앱 정식 오픈
상태바
강남성심병원, 외국인 통역 예약 앱 정식 오픈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2.01.13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의료통역 예약 어플리케이션 (자료=한림대학교의료원)
외국인 의료통역 예약 어플리케이션 (자료=한림대학교의료원)

[서울=뉴스프리존]박진영 기자=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병원장 이영구)은 서울시와 함께 공동 개발한 외국인 의료통역 예약 어플리케이션(앱)을 정식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병원 이용자는 의료통역이 필요한 날짜와 시간을 예약할 수 있다. 이 앱은 중국어·베트남어·몽골어 등 3개 국가의 언어를 지원한다.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고, 아이폰 사용자는 인터넷 창에서 접속해 이용할 수 있다.

이영구 병원장은 "우리 병원이 위치한 영등포구는 서울시에서 다문화 가정 외국인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이라며 "이번 의료통역 예약 앱이 의사소통으로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