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학생선수들 학습권·운동권 누리도록 대안 마련"
상태바
이재명 "학생선수들 학습권·운동권 누리도록 대안 마련"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목소리 반영, 학교운동부 살려 학생선수들이 안심하고 운동에 전념하는 환경 조성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5일 "우리의 미래세대인 학생선수들이 학습권과 운동권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정책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김정현 기자)

이재명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학생선수들이 학습권과 운동권을 함께 누리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체육계의 성적지상주의 시스템을 개선하고 민주시민으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학생선수의 다양한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 2019년 스포츠혁신위원회는 학생선수들의 인권과 학습권 보장을 강화하는 다양한 권고안을 제시한 바 있다"면서 "그러나 이러한 권고안이 스포츠 현장의 공감대를 이끌어내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는데 다소 부족했던 면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체육계의 구조적인 문제를 개혁하고자 출범했던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스포츠혁신위는 합숙 훈련 폐지, 학생 선수 학습권 보장 등을 골자로 한 7개의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그는 "최저학력제 도입, 주중대회 폐지 및 주말대회 전환 등이 이뤄지면서 학생선수들이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하거나 무리한 스케줄로 부상위험에 노출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며 "교육부는 올해부터 학생선수들의 대회 및 훈련 참가를 위한 출석인정, 결석허용 횟수를 축소할 예정이지만 이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선수와 학부모, 체육인들의  목소리가 높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스포츠 현장의 의견에 더욱 귀를 기울여 체육계 현실에 부합하는 정책들을 제시하고 실행하겠다"며 "스포츠혁신위 권고안 중 체육계 혁신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제도들은 적극 추진하겠다. 다만, 주중 대회출전 금지 등 현장과 온도차가 큰 제도들은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우리나라 체육의 뿌리인 학교운동부를 살리겠다"며 "학교와 지도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학생선수들이 안심하고 운동에 전념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