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교통사고 사망자 전국 최저 수준
상태바
대구 교통사고 사망자 전국 최저 수준
  • 박용 기자
  • 승인 2022.01.1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77명...역대 최저
올해부터 3년간 1356억원 투입 사망사고 30% 줄이기 사업 추진

[대구=뉴스프리존]박용 기자= 대구지역 교통사고 사망자가 전국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은 올해부터 3년간 1000억 이상의 예산을 투입해 교통사고 줄이기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은 교통사고 사망자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교통사고 30% 줄이기 특별대책’ 시즌 1(’16~’18년도), 시즌 2(’19~’21년도)를 수립하고, 구·군, 교통유관기관과 함께 교통인프라 확충, 교통문화의식 개선, 시민참여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왔다.

그 결과 지난해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77명으로 교통사고 통계(’77년) 이래 역대 최저 수준 이라고 잠정 발표했다.(사고 1개월 후 최종 통계 반영)

대구에서  교통량이 많은 수성구 범어4거리 잔경
대구에서 교통량이 많은 수성구 범어4거리 잔경

또한 ‘교통사고 30% 줄이기 특별대책’ 시행 첫해인 2016년보다 51.3%(158→77명)나 감소했고, 교통사고도 8.0%(12,979→11,947건) 감소했으며, 이는 타도시(특·광역시)와 비교해 보면 2020년도 대비 지난해 교통사고 감소율 1위에 해당되며,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국 16위로 최저 수준이다.

대구시는 ‘교통사고 30% 줄이기 특별대책’을 시행한 지난 6년간의 노력의 결실에 더욱 박차를 가해 궁극적으론 교통안전 선진국 수준으로 도달하고,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화 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2024년까지 ‘교통사고 줄이기 특별대책 VISION 330, 시즌 3’를 수립했다.

이번 시즌 3의 목표는 올해부터 3년간 1,356억원을 투입해 시즌 1·2에서 효과 높은 사업은 지속해 강화하는 한편, 교통사고 분석결과 교통사고가 많았던 3대 사고인 ①교차로사고 ②횡단사고 ③새벽시간 사망사고 30% 줄이기 사업을 중점 추진하고, 이용 증가에 따른 새로운 교통안전 위협요인으로 등장한 개인형 이동수단(PM·이륜차·자전거)과 어르신·어린이 등 교통약자에 대한 안전대책 등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교통안전문화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활용 중인 통계사고 위주의 사고정보만으로는 근본적인 교통사고 예방정책에 한계가 있어 공동사업 발굴, 데이터 공유 등 유관기관과의 상호 협력 강화로 교통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최영호 대구시 교통국장은 “교통사고 줄이기에 힘을 모아 주신 시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 대구시는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활성화해 교통사고 원인 분석울 통한 근원적인 교통안전 예방정책을 추진하고, 시민과 함께 성장하는 교통안전 첨단도시 대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