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설 연휴 전 TV 토론에 안철수도 참여시켜야"
상태바
윤상현 "설 연휴 전 TV 토론에 안철수도 참여시켜야"
  • 최도범 기자
  • 승인 2022.01.1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면과제는 정권교체, 안철수를 외면해선 안돼"
윤상현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설 연휴 전 개최가 합의된 이재명-윤석열 양자 토론에 안철수 국민의 당 후보도 참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윤상현 페이스북)
윤상현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설 연휴 전 개최가 합의된 이재명-윤석열 양자 토론에 안철수 국민의 당 후보도 참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윤상현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간 양자 토론이 설 연휴 전에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토론에 참여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국민의힘 내부에서 제기됐다.

윤상현 국회의원(국민의힘. 인천시 동구미추홀구을)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도 TV토론에 참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최근 다자구도에서 17%까지 지지율이 상승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반발하고 있다"고 양자토론에 대한 안철수 후보의 반발을 언급하며, "선거비용을 100% 보전받는 15% 기준을 상회하는 후보를 토론에서 배제한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정 TV토론이 아니기 때문에, 더더욱 17%의 국민의 뜻을 받드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며 "정권교체를 위해 중도층의 마음을 얻고자 꾸준히 노력해온 국민의힘이 정작 중도정치의 가치를 한결같이 지켜온 안 후보를 외면한다면, 수권정당의 역량을 가진 큰 그릇임을 보여주기 어렵다"고 당내 일각의 안철수 배제 여론에 우려를 나타냈다.

아울러 "우리는 정권교체를 하기 위해 대선을 치르고 있는 것이지, 집권여당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제1야당임을 보여주기 위해 대선을 치르고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라며 "정권교체를 바라는 민심은 55%인데,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은 38%라고 한다. 우리의 당면과제는 정권교체를 바라는 압도적 민심을 오롯이 담아내는 데 집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현 정권에게 가장 염증을 느끼고 정권교체를 바라게 된 중요한 이유가 바로 현 정부의 지독한 편가르기이다. 그러한 국민의 마음을 읽고, 우리는 안철수 후보를 편가르지 않는 것으로부터 출발할 필요가 있다"며 "국민의힘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경쟁대상으로 밀어내는 것이 아니라, 품고 동행하는 모습을 보일 때 국민에게 감동을 줄 것이고, 정권교체의 민심을 빈틈없이 가득 채우는 국민의힘으로 거듭날 것이다"라고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필요성에 힘을 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