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설 연휴 오미크론 확산 '선제적 대응 체제' 구축
상태바
제천시, 설 연휴 오미크론 확산 '선제적 대응 체제' 구축
  • 박종철 기획취재본부장
  • 승인 2022.01.17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근로자 이동 동선 추적, 연휴기간 선별지료소 확대 운영

[충북=뉴스프리존] 박종철기획취재본부장= 제천시가 설 연휴를 맞아 최근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오미크론 등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특별방역에 나선다.

제천시가 설명절을 맞아 오미크론 등 코로나 19 확산방지 특별방역에 나선다.
특히 외국인근로자의 이동 및 접촉에 따른 감염 확산에 주력한다.  

제천시는 17일 긴급참모회의를 열고 설 명절을 맞아 지역 간 많은 인구 이동 및 외국인근로자 이동 동선에 대한 특별대책을 논의하고 대응책을 점검했다.

설 명절을 앞두고 오는 2월6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과 오미크론 대유행에 앞서 분야별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먼저 외국인근로자를 특별관리하고 연휴기간 이동량 증가에 따른 오미크론의 폭발적인 증가에 대비해 단계별 대응계획과 감염 취약지역에 대한 특별대책을 마련한다.

이를 위해 집단 발생이 우려되는 산업단지, 인력지원사무소, 농·축산업분야 근로자, 일용직, 유학생 등 관내 약 3천여 명의 외국인을 대상으로 수도권 등 집단발생 위험지 방문 자제, 전국각지에 있는 동포, 가족과의 모임자제, 근로자 타지역방문 및 귀가 후 PCR검사 결과확인 등의 조치를 통해 타지역 방문이나 접촉에 따른 감염 고리를 끊겠다는 복안이다.

또한 설 연휴인 1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선별진료소를 확대 운영하는 한편, 생활 속 신속항원 자가검사키트 지원, 코로나19 예방접종 확대, 공중위생업소 점검, 요양병원, 요양원 등 감염취약시설 방역강화 등의 특별방역을 병행할 예정이다.

제천시는 '설 연휴동안 고향방문, 여행 등 지역 간 이동 자제나 사적모임 인원을 준수한 소규모 모임 등 정부의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 줄 것'과 '사소한 증상이라도 스스로 판단하지 말고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PCR진단검사 받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