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대장동 40억 수수 의혹'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
상태바
경기, '대장동 40억 수수 의혹'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
  • 김예원 기자
  • 승인 2022.01.18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뉴스프리존]김예원 기자=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18일 구속됐다.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대장동 개발 사업의 물꼬를 터주고 화천대유로부터 40억 원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는 최 씨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는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최 씨는 2013년 2월 대장동 개발의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통과 이후 그는 의장직에서 물러난 뒤 당시 조례안 통과를 주도한 대가로 화천대유 임원으로 근무하면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등으로부터 성과급 40억원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