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키스컴퍼니, 19년만에 본사·공장 통합 운영
상태바
맥키스컴퍼니, 19년만에 본사·공장 통합 운영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1.1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대전 서구 오동 ‘이제우린’ 생산공장으로 본사 이전
변화하는 기업경영 환경에 따라 新성장동력 확보에 집중
맥키스컴퍼니 공장 전경.(사진=맥키스컴퍼니)
맥키스컴퍼니 공장 전경.(사진=맥키스컴퍼니)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충청권 대표 주류기업 맥키스컴퍼니가 이달 21일 대전 서구 오동에 위치한 ‘이제우린’ 생산 공장으로 본사를 이전한다.

맥키스컴퍼니는 이제우린 브랜드의 우수한 ‘품질력 유지’와 ‘신속한 프로세스 구축’ ‘내부역량 강화’ 등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기업경영 흐름 속 신 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하고자 본사와 공장을 통합해 운영키로 결정했다.

본사와 공장을 통합해 운영하는 것은 2003년 이후 약 19년만이다.

맥키스컴퍼니 공장은 2001년 가수원동에서 오동으로 이전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대둔산 자락 청정 숲 3만5000여 평의 광활한 부지에 자리잡은 최첨단 공장은 자연산소를 포집한 뒤 농축·주입하는 과정을 거치는 ‘이제우린’ 소주의 생산 최적지다.

1993년 청정 환경 요인과 설비를 감안해 공장을 준공하고 순차적으로 증류식 설비와 희석식 설비를 증설했다. 이후 품질연구에 집중해 한국, 미국, 중국, 일본에서 ‘산소숙성촉진공법’ 특허를 취득했으며, 2017년 HACCP 인증을 획득하는 등 품질성과 안정성 확대에 노력해 왔다.

맥키스컴퍼니 김규식 대표이사는 “본사와 공장 통합은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 패러다임과 소비문화 흐름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함”이라며 “통합에 따른 성과중심의 운영과 조직문화의 강화로 기업의 재성장은 물론 경영의 효율을 극대화 하겠다. 아울러 맥키스컴퍼니가 가진 상생의 경영철학을 충실히 이행해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맥키스컴퍼니는 ‘계족산황톳길 조성·관리’와 ‘지역사랑 장학캠페인’ 전개 등 꾸준한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경영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