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코로나19 현황] 21시기준 5,249명발생...20일, 6천명 넘어설듯
상태바
[전국 코로나19 현황] 21시기준 5,249명발생...20일, 6천명 넘어설듯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2.01.19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 오미크론 확진자(무증상, 경증) 대상 재택치료 전면 실시(1.19.~), 설 연휴 전후 오미크론 대세 전환 예고, 확진자 수 증가 불가피

[전국=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현황 확산세가 이어지고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며 우세종이 될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19일 21시기준,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4,846명보다 403명 많게 나왔다.

코로나19 관련 방역당국과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각 지방자치단체 이날 0시부터 전국에서 총 5,249명의 집계로 이날 21시 기준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 12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3,485명과 비교하면 1,764명 많고, 2주 전인 지난 5일의 3,479명보다는 1,770명 많게 나온것.

이렇게 늘어난 수치 모습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 3차 접종 확대의 영향으로 지난달 하순 감소세를 보였지만,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번지면서 다시 증가하는 모양새다.

이날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중 지역을 보면 수도권에서만(58.3%)으로 경기 1,351명, 서울 1,290명, 인천 418명으로 총 3,059명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이 여전히 높게 나온 가운데, 비수도권(41.7%)으로 대구 366명, 광주 359명, 충남 214명, 경북 226명, 부산 184명, 전남 160명, 충북 140명, 경남 139명, 전북 118명, 강원 111명, 대전 95명, 울산 67명, 제주 7명, 세종 4명 등으로 2,190명이다.

이날 21시기준, 4천명 후반대로 넘는 숫자로 나오면서 참고로 자정에 마감하는 만큼 새로히 시작하는 20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천명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한편, 방역당국은 이렇게 감염자 속도가 증가한가운데 오는 21일께 국내 오미크론 검출률이 50%를 넘어 우세종화될 것으로 보고, 비슷한 시점에 하루 확진자도 7천명에 이르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5,431명이며(최근 1주간 일 평균 4,077명), 수도권에서 3,642명(67.1%) 비수도권에서는 1,789명(32.9%)이 발생하였다. 지난 13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4,164명→4,538명→4,420명→4,193명→3,857명→4,071명→5,805명으로 하루 평균 약 4,435명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 신고 및 피해보상 신청에 따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또는 피해보상전문위원회에서 인과성 근거 불충분 판정을 받은 경우 모습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 신고 및 피해보상 신청에 따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또는 피해보상전문위원회에서 인과성 근거 불충분 판정을 받은 경우 모습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이날 0시 기준 신규 1차접종자 12,092명, 2차접종자 46,371명, 3차접종자 261,355명으로, 누적 1차접종자수는 44,519,041명, 2차접종자수는 43,630,450명, 3차접종자수는 24,004,666명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