核물리학자 이휘소 박사와 朴正熙 전 대통령(1)
상태바
核물리학자 이휘소 박사와 朴正熙 전 대통령(1)
  • 김덕권
  • 승인 2022.01.20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해들어 북한의 미사일 시험이 네 차례나 실시 됐습니다. 대선 정국에 터지는 핵공격 같아 불안감이 도집니다. 물론 우리도 그 미사일 공격에 대비하고는 있을 것입니다. 그래도 우리에겐 분명히 위협이고 공포인 것이 사실이지요.

그래서 오늘부터 세 차례에 걸쳐 ‘편저자 공석하님’의 글 <核물리학자 이휘소 박사와 朴正熙 전 대통령>에 대한 비사(祕史)를 요약 정리해 보내드립니다.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의 주인공 이휘소 박사는 1935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기고교 2학년 재학 중 검정고시를 거쳐 서울대 수석 합격, 화공과 2학년 재학 중 도미, 마이아미대학 물리학과로 편입, 피츠퍼그대학 석사, 펜실바니아 대학에서 박사학위 취득, 27세에 프린스톤 연구소 위원, 그 당시 미국에서 10명에 꼽히는 물리학자가 되었습니다.

28세에 뉴욕주립대학 정교수, 30세에 시카고대학 교수 겸 페르미연구소 물리부장으로 취임, 명실 공히 세계 핵물리학자 중, 1인자로 부상했지요. 74년에 방한, 서울대에 AID 차관에 의한 과학연구소를 설립해 주었으며, 77년 주한미군 철수가 시간문제로 대두되자, 조국에 장거리 유도탄과 핵무기 개발 원리를 제공하고 같은 해 의문의 죽음을 당했습니다.

당시 박정희 전 대통령은 이휘소 박사에게 이런 편지를 보냈습니다.

「이휘소 박사님, 안녕하십니까? 박사님을 뵈 온지 벌써 4년이나 되었습니다. 그 동안 박사님의 소식은 이곳에서 저도 자주 듣고 있습니다. 그리고 박사님께서 본인이 선포한 유신(維新)에 반대한 것 때문에 저대로 많은 고민도 했습니다. 본인은 언제까지 대통령직에 있지는 않을 것입니다.

이제 본인이 대통령직을 그만 두느냐 계속하느냐 하는 것은, 모든 것이 국방에 달렸다고 사료됩니다. 지금 나라는 어지럽고, 국방은 허술하며, 언제 공산화가 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대통령직을 내놓을 수도 없게 되었습니다. 박사도 아시다시피 우리 정부에는 한 마디의 상의도 없이 이미 미군철수가 시작 되었습니다.

미사일 부대는 이미 철수를 끝낸 단계이고, 지상군 17,000명이 철수를 시작 했습니다. 이것은 월남에서와 같이 한국이 공산화 되어도 좋다는 전제의 신호이기도 합니다. 이제 얼마 후면 한국에 남아있는 핵도 철수할 것입니다. 이것은 시간문제입니다.

본인도 미국정부 측에 몇 번 자제를 호소하고, 부탁도 하여 보았지만, 더 이상 구걸하는 것도 추한 꼴이 되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초라한 모습을 보이기도 무엇하지만, 그래도 애원해서 들어줄 희망이라도 보인다면 본인은 어떠한 일이라도 할 각오입니다. 그러나 이 박사님도 아시다시피 본인이나 한국정부가 요구해서 들어줄 단계도 이미 지났습니다.

가능성도 없는 구걸행각으로 국가의 이미지만 손상을 보는 추한 모습을 또 보이고 싶지는 않습니다. 언제인가는 이런 때가 오리라는 생각으로 박사님도 아시다시피 저는 독자적으로 유도탄 개발과 핵무기 개발을 추진하고 있었습니다. 재미과학자들을 본국에 초청한 것이나 귀국시킨 것도 이런 제 뜻의 일부입니다.

이 박사님을 초대하거나 모시지 못한 것은 박사님을 초대한다는 것은 미국에 선전포고를 하는 결과나 마찬가지라는 중론에 못 이기어 못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본인은 사실 박사님의 능력을 추앙하고 박사님이 한국 사람이라는 사실에 무한한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지금, 그러나 조국은 위태로워졌고 사정은 급박하여졌습니다. 이미 카터와의 싸움은 시작이 되었고, 여기서 비굴하지 않고도 우리는 승리해야 할 입장이 되었습니다. 그 사람은 비굴한 기운만 보이면 깔고 뭉개는 묘한 도덕정치를 하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이제는 의존하던 시대에 종막을 고할 때라고 사료 됩니다. 우리 자체가 독자적으로 미사일 개발, 핵무기 개발, 인공위성 개발까지 해서 감히 누구도 우리를 넘볼 수 없도록 해야겠습니다. 다시는 6.25의 쓰라린 경험 같은 것을 맛보지 않게, 우리 국민들이 전쟁으로 살상되는 비극이 다시는 없도록 이 박사께서 도와 주셔야겠습니다.

이휘소 박사님, 조국을 건져 주십시오. 74년엔가 박사님을 처음 뵈었을 때 저는 ‘이 박사를 보호하기 위하여는 60만 대군이라도 동원 하겠다’라고 했습니다. 이것은 지금도 진심입니다. 우리 민족이 사느냐 죽느냐 하는 문제는 지금 이박사의 마음에 달리어 있습니다.

그 동안 재미 물리학자들의 협력을 얻어 미사일개발부터 서둘렀고, 또 시험도 해 보았지만, 하나같이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지금은 이 박사님의 힘이 필요할 때입니다. 박사님이 처한 위치가 어떠한 지도 저는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박사님께서도 조국이 공산화되는 것을 눈뜨고 보고만 계시지만은 아니할 것입니다. 이 박사님께서 조국을 위해, 한 번 일어서 주십시오.

조국의 운명이 풍전등화 같은 상황 앞에서,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는 절대 위기의 상황에서 감히 이렇게 박사님께 애원합니다. 박사님의 건강과 가운이 길이 빛나기를 엎드려 빕니다.

1977년 3월 18일 대한민국 대통령 박 정 희 배상.」

편지는 이렇게 끝나 있었습니다. 어떻습니까? 이 천재물리학자가 목숨을 걸고 지키려 했던 조국사랑은 어떻게 끝날까요? 다음 회를 기다려 보시지요!

단기 4355년, 불기 2566년, 서기 2022년, 원기 107년 1월 20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