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홍준표’ 갈등 수면위로...국민의힘 ‘원팀’ 난항
상태바
‘권영세·홍준표’ 갈등 수면위로...국민의힘 ‘원팀’ 난항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1.20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세 선대위본부장 “당 지도자급 인사면 지도자로서 걸맞는 행동해야”
홍준표 의원 “갈등 봉합할 사람이 갈등 부추기고 있다...분열의 씨앗"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홍준표 의원이 지난 19일 비공개 만찬회동을 갖고 선대위 합류 가능성이 예상됐지만 하루 만에 권영세 선대본부장의 공개 발언으로 홍준표 의원 간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난항을 겪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홍준표 의원은 지난 19일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홍준표 의원은 지난 19일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사진=연합뉴스)

20일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위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당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이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며 홍준표 의원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저녁 윤 후보와 비공개 만찬회동에서 선대본부 상임고문직을 수락하는 조건으로 세 가지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회동 직후 '청춘의 꿈' 홈페이지를 통해 국정운영 능력을 입증할 만한 조치를 하고, 처가 비리를 엄단하겠다고 선언하라는 두 가지 사항만 공개했으나, 서울 종로와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천을 전략공천으로 해야 한다는 요구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서울 종로에는 경선당시 홍 의원을 도왔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대구 중남구에는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을 구체적으로 거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권 본부장은 이 같은 요구사항을 윤 후보에게 전해 듣고 즉시 난색을 보이며,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홍 의원의 요구에 불편한 심기를 여과 없이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날 권 본부장은 회의 후 '홍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었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 있는 그대로 이해해 주시고, 거기에 대해 특별히 보태지 않겠다"고 했다.

또 선대본부 핵심 관계자는 "아직 공천관리위원회도 꾸려지지 않았는데, 홍 의원이 노골적으로 공천에 개입하려 하는 것 아닌가"라면서 "윤 후보가 수용할 수 없는 요구"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홍 의원은 이날 권 본부장의 발언에 대해 "갈등을 봉합할 사람이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날 '권 본부장의 발언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 질의에 "분열의 씨앗이다"라고  답변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윤 후보와 만난 뒤 자신의 소통채널인 ‘청년의 꿈’ 게시판에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첫째 국정 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 줬으면 좋겠다. 둘째 처갓집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 줬으면 좋겠다.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위(선대본부) 상임고문으로 선거 팀에 참여하겠다”고 밝혔지만 공천 요구로 갈등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