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헤비급 챔피언 은가누 “나는 최고의 방식으로 다른 파이터가 될 것”
상태바
UFC 헤비급 챔피언 은가누 “나는 최고의 방식으로 다른 파이터가 될 것”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01.2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UFC 헤비급 챔피언 프란시스 은가누(16-3, 카메룬/프랑스)가 한국시간으로 오는 23일 잠정 챔피언인 시릴 가네(10-0, 프랑스)를 상대로 1차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은가누 ⓒUFC 제공
은가누 ⓒUFC 제공

지난해 3월 'UFC 260'에서 스티페 미오치치를 KO 승리로 잡고 헤비급 왕좌에 오른 은가누는 약 10개월 만에 옥타곤에 출격한다.

이번 대회에 앞서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은가누는 "그동안 짧은 경기 (운영) 시간으로 실력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고 밝혔다.

5경기 연속 피니시 승리만 기록한 은가누는 “이번 기회에 내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나는 최고의 방식으로 (완전히) 다른 파이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은가누의 상대 시릴 가네는 2019년 UFC에 데뷔 후 주니어 도스 산토스, 알렉산더 볼코프, 자이르지뉴 로젠스트루이크 등 쟁쟁한 실력자들을 잡으며 단 한 번의 패배도 없이 7연승을 달리고 있다.

지난 8월에는 ‘KO 아티스트’ 데릭 루이스를 TKO 승리로 잡고 잠정 챔피언에 올랐던 가네는 “나는 은가누 상대로 승리할 것”이라며 “종합격투기 입문 3년 만에 세계 최고의 상남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UFC 270 코메인 이벤트에서는 UFC 플라이급 챔피언 브랜든 모레노(19-5-2, 멕시코)와 전 타이틀 보유자 디아비슨 피게레도(20-2-1, 브라질)가 플라이급 타이틀전에서 맞붙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