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국내 최초 농축산용 미생물제품 GMP 인증기관 탄생
상태바
전북도, 국내 최초 농축산용 미생물제품 GMP 인증기관 탄생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2.01.20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공모 선정…22년부터 3년간 국비 50억, 지방비 50억 투자
펫푸드 및 친환경농산물 수요증가에 따른 선제적 시장 대응

[전북=뉴스프리존] 이수준 기자=전북도에 국내 최초 GMP기반(식품·의약품의 안정성과 유효성을 품질면에서 보증하는 기본조건으로서의 우수식품·의약품의 제조·관리의 기준) 농축산용 미생물산업화 지원시설이 들어선다.

(재)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 전경
(재)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 전경

전북도는 농식품부가 공모한 ’GMP기반 농축산용 미생물산업화 지원시설 구축사업‘에 선정돼 국비 50억 원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GMP기반 농축산용 미생물산업화 지원시설’은 2022년부터 3년간, 총 100억 원(국비50억 원, 도비 15억 원, 정읍시 35억 원)이 투입되며, 정읍에 소재한 (재)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에 구축된다.

시설은 올해 실시설계와 더불어 2024년까지 3년 동안 지하 1층, 지상 1층으로 연면적 891㎡ 규모로 구축된다. GMP급 미생물 배양장비, 정제·농축장비, 건조·제형장비 등도 갖춘다.

GMP기반 농축산용 미생물산업화 지원시설은 반려동물의 펫푸드부터 비료, 작물보호제 등 농축산용미생물 제품을 생산하는 과정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품질면에서 보증한다.

2018년 기준 글로벌 농축산용 미생물제품 시장규모는 26조 원이다. 국내는 약 3,000억 원(‘18년 기준), 연평균 시장 증가율은 13%로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 증가로 더욱 증가세가 빨라질 전망이다.

이에 미국(`85)을 비롯한 EU(`04), 일본(`15) 등 선진국들은 우수 제조관리기준(GMP)을 도입해 사료부터 농축산용 미생물 전반에 대해 적용하고 있다.

그간 우리나라는 선진국과 달리 농축산용 미생물 우수제조관리기준(GMP) 관련 법률이 없고, 농축산용 미생물 제품에 대한 인증이 어려워 업체들의 해외 수출에 큰 장애가 되어 왔다.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이 같은 애로사항이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설이 구축되면 관련 업체들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우수미생물 제품화, 생물농약·펫사료 유산균 생산과 시제품 제작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공인기관이 인증하는 제품을 생산할 수 있어 소비자 신뢰와 더불어 관련 업계 활성화도 기대된다.

신원식 전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친환경 농산물 수요증대, 반려동물 증가 등으로 미생물산업의 시장규모는 커지고 있는 반면, 산업화 기반은 열악한 상황이었다”라며, “이제 시설이 구축되면 공인기관이 인증하는 제품을 생산할 수 있고, 해외 수출 장애가 제거되는 것은 물론, 전라북도가 핵심사업으로 육성하는 아시아 그린바이오 허브 구축 일환인 미생물클러스터 산업화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