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스트레이트 ‘기자와 나눈7시간 김건희 후속방송’ 안하기로
상태바
MBC 스트레이트 ‘기자와 나눈7시간 김건희 후속방송’ 안하기로
  • 김예원 기자
  • 승인 2022.01.2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김예원 기자= 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관련 2차 방송금지 가처분신청을 심문이 예정된 당일인 21일 취하했다.

관련하여 전날, 20일 ‘스트레이트’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김건희씨 녹취록 관련 내용을 방송한 뒤 사회적 파장이 컸던 만큼 후속 취재를 진행해 왔다”며 “그러나 취재 소요시간, 방송 분량 등 여러 조건을 검토한 결과 23일 160회에서는 관련 내용을 방송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김태업 수석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김씨 측이 신청 취하서를 제출했다"며 "심문 기일(21일 오전 11시)도 열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앞서 MBC는 ‘김건희 7시간 통화’ 스트레이트, 시청률 17.2% 기록했으나 23일 방송 예정이었던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 김씨의 이른바 '7시간 45분 통화' 녹음파일 후속보도를 하지 않기로 했다.

김씨의 통화 내용 공개를 둘러싼 법원의 결정은 이전에도 두 차례 있었다.

앞서 서울서부지법은 이달 14일 김씨 관련 수사나 정치적 견해와 무관한 일상 대화, 언론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내용에 대해 공개를 허용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전날 이보다 공개 범위를 더 넓혀 사생활 관련 부분을 뺀 나머지는 전부 공개해도 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MBC는 지난 16일 ‘스트레이트’에서 법원이 공개를 허용한 부분을 한 차례 방송했으며, 이후 열린공감TV와 서울의소리는 MBC가 방송하지 않은 일부 내용을 더해 공개했다.

김씨 측은 이씨가 사적으로 나눈 이야기를 자신의 동의 없이 녹음했기 때문에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