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이재명·윤석열에 "1대1 또는 다자간 연석회의 제안"
상태바
김동연, 이재명·윤석열에 "1대1 또는 다자간 연석회의 제안"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21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과 국가 위기 극복하기 위해 조건 없이 만나 대안 찾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는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향해 '1대1 또는 다자간 연석회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 (사진=김정현 기자)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 (사진=김정현 기자)

김동연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선대위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이름으로, 경제 위기 극복과 민생을 구하기 위해 국가 미래를 위한 제대로 된 의제를 만들기 위해 만나자"며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에 정치적 계산은 접어 두자"고 말했다.

이어 "선거에서의 유불리를 따지지 말고 당장 만나서 해결책을 찾자"면서 "소상공인 손실 보상 문제, 국가 미래를 책임질 청년 문제, 권력 구조 대개혁을 위한 개헌을 포함하는 1대1 또는 다자간 연석회의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간곡히 호소한다"며 "조건 없이 만나 허심탄회하게 국민 앞에서 얘기하자. 국가와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라면 두 후보가 원하는 어떠한 주제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피력했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은 절체절명의 위기 앞에 있다. 지금 이대로 간다면 앞으로 대한민국 경제는 암담해질 것"이라면서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바로 지금 대안을 만들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양자 TV토론에 대해 "양당 후보가 자기들끼리 토론을 한다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며 "깊은 문제 의식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자 TV토론은 서로 약점을 물어뜯고, 비난하고, 자기 주장하고, 남을 깎아내리는 이야기를 하지 않겠냐"며 "이런 것을 하지 않고 정치공학을 따지지 않고, 대한민국 국민이 겪고 있는 경제문제, 민생문제, 당장 해결하지 않으면 탄력성을 살릴 수 없는 문제들을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김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와도 뜻이 맞다면 만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1대1 또는 다자간 토론을 이야기했는데 일단 거대 정당의 기득권을 깨겠다는 목표로 나왔고, 지금의 강고한 양당 구도의 현실 문제를 무시할 수는 없기에 일단 이 후보와 윤 후보에게 3자 토론을 제안한 것"이라며 "만약 다른 후보들도 취지에 동감한다면 충분히 동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