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서울 주거 불안정·교통 체증·지역 불균형 정공법으로 돌파할 것"
상태바
이재명 "서울 주거 불안정·교통 체증·지역 불균형 정공법으로 돌파할 것"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2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곳보다 역동적이고 다양성과 정의성 넘치는 서울 만들겠다"
철도·도로 지하화, 강남북 균형발전 등 7대 서울 공약 발표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서울시민들이 가장 깊이 걱정하고 체감하는 주거 불안정, 교통 체증, 지역 불균형, 환경 파괴와 같은 문제들을 정공법으로 돌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한옥역사박물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대전환의 시대에 어느 곳보다 역동적인 서울, 다양성과 창의성이 넘치는 서울, 경제와 문화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서울을 만들겠다"면서 7대 공약을 발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김정현 기자)

이 후보는 '서울의 도약이 서울시민의 삶의 질과 직결되게 해야 한다"면서 ▲대규모 주택 공급방안 제시 ▲철도·도로 지하화 ▲혼자서도 행복한 서울 조성 ▲강북과 강남이 함께 발전하는 서울 ▲첨단 산업과 창업의 글로벌 허브 ▲문화·관광의 세계 중심지 ▲탄소중립 생태도시 구축 등을 7대 공약으로 제시했다.

그는 "민주당 정부는 서울시민들의 주거권을 제대로 지켜드리지 못했다"며 "살 곳을 마련하기 위해 청약시장, 부동산중개소, 금융기관을 찾아 다니며 발 구르고 속 태우게 한 점 뼈저리게 반성한다"면서 먼저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내 집 마련의 꿈은 모든 서울시민의 꿈과 희망이 돼버렸다. 청년들을 포함한 서울 시민들의 꿈을 실현하고, 주거안정을 위해 대규모 주택 공급방안을 제시하겠다"며 "공급규모와 방식을 비롯한 구체적인 방안은 매우 중요하므로 향후 이른 시간 내에 구체적이고 세심한 방안을 마련해 별도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년세대를 포함한 무주택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꿈을 이루도록 대규모 공급방안을 마련해 튼튼한 주거 사다리를 놓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지상의 주요 철도와 도로가 지역을 분절시키고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며 "'사람은 지상, 차량은 지하'라는 대원칙 아래 철도와 도로의 지하화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지하철 1·2·4호선, 경의선·중앙선·GTX-C 지상구간의 단계적 지하화 ▲경부고속도로 한남~양재 구간 지하화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조기 마무리 ▲도심 차량기지 이전 또는 입체개발 ▲지하철 4·6·7호선 급행 노선 건설 추진 ▲GTX-A와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경전철 동북선 조기 완공 및 면목선·강북횡단선(목동선·난곡선) 추진을 공약했다

이 후보는 "혼자서도 행복한 서울을 만들겠다"면서 ▲1인 가구의 주거안전을 위한 방범카메라 확대 보급 ▲1인 가구 맞춤형 행정서비스 강화 ▲긴급자금 대출, 개인 건강검진, 여성 안심귀가, 독거 어르신 돌봄 등 생활 안전망 강화 ▲주택 임대시장 불공정행위 근절을 약속했다.

또한 강북과 강남이 함께 발전하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관악·구로·가산·마곡 등 서울 서남부권 연구창업벨트 연결해 지식산업지구 되도록 적극 지원 ▲은평 서울혁신파크를 새로운 지식 거점으로 조성 ▲창동~노원 일대를 서울 동부권의 문화·의료산업의 중심지로 육성하는 등 그 동안 소외됐던 서울 서남부·서북부·동북부 지역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함께 제시했다.

이 후보는 "서울은 2020년 21위, 2021년 16위로 성장 중인 창업도시다. 서울을 세계 10대 스타트업 도시로 끌어올리겠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혁신 기업들이
서울에서 출발하고 성장해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그는 ▲마곡·구로·금천 G밸리는 ICT(첨단정보통신기술) ▲양재는 AI(인공지능) ▲홍릉·창동·상계는 의약과 바이오 ▲성수·마포는 소셜벤처·기술창업 중심의 클러스터로 육성해  서울이 세계적인 R&D와 창업의 허브가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여의도는 아시아의 금융허브로 발전할 수 있도록 범정부 국제금융 유치단을 구성해 세계적인 금융 자본과 인재가 서울로 모이게 하겠다"면서 "글로벌 금융, 핀테크, 빅테크가 융합하는 미래금융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문화콘텐츠 세계 2강으로 도약하기 위해 서울을 문화·관광의 세계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이를 위해  ▲상암DMC일대에 방송·문화·콘텐츠 산업과 게임산업 인프라 확충 ▲강남·성수 K-POP 인프라 확대 ▲창동 음악 중심의 문화산업 혁신 공간 발돋움 ▲종로와 코엑스·잠실 인근은 각각 서울 문화를 세계화하는 중심지와 전시·컨벤션 산업의 핵심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 후보는 "도시형 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첨단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사용을 효율화하고 화석연료 의존을 줄여나가겠다"면서 ▲제로에너지 건물 건축 지원 ▲버스·택시 등 친환경 자동차 및 충전인프라 확충 ▲1인용 모빌리티 인프라 확충 ▲2030년까지 배달이륜차의 전기차 전면전환 ▲용산공원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서울시의 축소판인 성남시, 대한민국의 축소판인 경기도에서 증명해온 실력을 기반으로 서울의 변화, 나아가 대한민국의 변화를 반드시 실현하겠다"며 "문제를 해결하고 갈등을 조율하는 정치, 변화를 선도하고 기회를 만들어 가는 정치로 서울시민의 행복과 서울의 도약을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