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최측근 7인회 "李 당선돼도 임명직 안 맡겠다"…탈기득권 선언
상태바
이재명 최측근 7인회 "李 당선돼도 임명직 안 맡겠다"…탈기득권 선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2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호성, 586그룹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에 "생각하지 않아 모르겠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최측근 의원들인 이른바 '7인회'가 24일 "국민이 선택해 주실 이재명 정부에서 저희 7명은 일체의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7인회는 이 후보와 오랜 기간 관계를 맺어온 정성호·김영진·김병욱·문진석·임종성·김남국 의원과 이규민 전 의원 등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오전 경기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국민들을 향한 사과와 새로운 정치의 각오를 담겠다며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오전 경기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국민들을 향한 사과와 새로운 정치의 각오를 담겠다며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정성호·김영진·김병욱·문진석·임종성·김남국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를 불문하고, 차기 정부 내각과 보궐·지방선거의 빈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권력 다툼을 벌이는 부끄러운 모습에 국민들은 실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국민의 선택을 받기도 전에 이미 정권을 가져온 양 오만한 모습에 눈살이 찌푸려진다"며 "정당 혁신과 정치 개혁을 부르짖는 민주당으로서 한없이 부끄럽다"고 했다.

이어 "이번 정부에서도 보은 인사, 회전문 인사, 진영 인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했다"며 "앞으로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 정부는 달라야 한다. 오롯이 능력 중심의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과거 우리 정부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다시 돌아오고, 대선 승리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능력에 대한 검증 없이 국정운영의 세력이 돼서는 결코 안된다"면서 "저희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이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돼 소위 7인회로 불리는 저희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국민 한 분 한 분을 위해 직접 발로 뛰고, 가슴으로 공감하며, 머리로 고민하는 이재명 후보가 소위 측근이라 불리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그들만의 국정 운영을 하게 되는 모습을 국민 누구도 원치 않으시리라 믿는다"면서 "계파와 가치를 넘어 널리 인재를 등용하고, 완전히 새로운 집권세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준비하자"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이 공정의 가치를 되찾고 내로남불이라는 오명을 버릴 수 있도록 의원님들을 포함한 모든 분들이 함께 해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설 연휴를 앞두고 이 후보의 지지율 정체 위기 상황에서 측근들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며 지지를 호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정성호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초기부터 우리는 늘 특권적 자리를 요구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가졌고, 경선캠프에서도 핵심적 자리를 맡지 않았다"며 "그런 연장선상에서 선언한 것이지, 갑자기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해서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 후보와는 전혀 소통하지 않았다"며 "일단은 임명직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저희는 후보에게 어떤 요구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당내 주류 세력인 586그룹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에 대해 정 의원은 "애초 거기에 대해 생각하지 않아 모르겠다"며 "다만 국민들이 민주당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심각하게 생각하고 고민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