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먼저 직원이 회사를 사랑해야"
상태바
진옥동 신한은행장 "먼저 직원이 회사를 사랑해야"
  • 이동근 기자
  • 승인 2022.01.2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이동근 기자=신한은행 진옥동 행장이 "고객에게 사랑 받기 위해서는 먼저 직원이 회사를 사랑할 수 있게, 영업 현장과 본부의 리더들인 여러분들이 많은 노력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문구는 '직원이 사랑하지 않는 회사를 고객이 먼저 사랑하는 일은 결코 없다'는 사이먼 시넥의 저서 '리더 디퍼런트'를 인용한 것이다.

진옥동 행장은 21일, 신한은행이 주최한 '2022년 경영전략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는 올해 전략목표인 '고객중심 리부트(RE:Boot)! 한계를 뛰어넘는 뱅킹!'을 중심으로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새로운 핵심가치인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의 실천 방안 제시를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그는 이어 "안으로부터의 혁신과, 밖으로의 돌파를 앞둔 지금 우리 리더들에게 필요한 역할과 태도는 새로운 핵심가치인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에 그 해답이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그는 '바르게'와 관련 "조직 문화가 약한 곳에서는 '옳은 일'이 아니라 '나에게 이익이 되는 일'을 한다. 내 안에 감시자를 두고 끊임없이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며, "같이성장 평가제도와 같이 정당한 영업문화가 뿌리 내리기 위한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빠르게'와 관련해서는 "리더는 권위와 위계를 내려 놓고 모든 구성원이 각자의 역할에 집중할 수 있게 민첩하고 유연하게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며 "다양한 변화 속에서 함께 일하는 플레잉 코치가 되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다르게'에 대해서는 "모든 구성원이 자유롭게 문제를 제시할 수 있고, 리더는 이를 '경청'해 서로 다른 관점을 대입해 새로운 해결책을 도출하는 것이 더 강력한 효과를 창출한다"며 "은행의 틀을 깨고 나가는 핵심은 구성원의 상상력과 이를 연결하는 것이 리더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리더십의 영향은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이 아닌 긴 호흡으로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며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한 신한은행이 지나온 40년을 기억하고, 다가올 40년에서 모든 변화와 혁신은 고객을 위한 것"이라고 당부했다.

뒤이어 열린 '2021년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2021년 코로나19의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금융 취약계층 등에 대한 금융소비자 보호 전반과 신한만의 고객 디지털 경험 구축 등에 있어 현장의 값진 땀방울이 큰 의미를 남겼다"며 "2022년엔 고객과 사회 관점에서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제공하기 위해 지혜를 모아 ‘한계를 뛰어넘는 뱅킹’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진 은행장은 대회사에서 "숱한 어려움 속에서도 온종일 마스크를 쓰고 혼신을 다해 고객중심에 앞장서 주신 임직원 모두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직원들을 격려하며 "창업 40주년을 맞아 선배들의 초심이었던 '기존에 없던 금융, 고객이 먼저 찾아오는 은행'을 다시 한번 꿈꾸며 신한 문화 RE:Boot을 통해 고객과 미래를 위한 모든 일에 유연하고 민첩하게 움직이자"고 말했다.

한편 종합업적평가대회 대상은 동탄커뮤니티(커뮤니티장 노경훈, 동탄·동탄솔빛나루·동탄역금융센터·동탄호수공원·오산금융센터)가 수상했으며, 성과 우수직원과 디지털 컴퍼니로의 전환에 기여하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에게 '따뜻한 금융'을 몸소 실천한 직원 등 숨은 영웅 6명의 특별승진도 진행됐다.

영업현장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규정상담직원과 수출입 담당직원이 전문성과 역량을 인정 받아 사무직원에서 일반직 대리로 승진 전환됐고, 공감을 통해 신뢰를 형성하고 과정의 정당성을 통해 최고의 성과를 창출해 대상을 수상한 동탄커뮤니티 노경훈 커뮤니티장은 본부장으로 특별승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